비가 내린 뒤 6월의 청명한 아침이 시작되던 날.. 경기도 안성에 있는 안성목장의 일출을 만나본다.

 

 

 

 

 

 

 

 

 

여명이 밝아오는 시각에 도착해 보니 예상대로 수많은 진사들이 벌써 자리를 잡고 있었다.
간혹 사진명소로 출사를 가보면 늘 열정 넘치는 진사들에게 놀라곤 한다.

 

 

 

 

 

 

 

 

 

뒤늦은 참여로 배경 좋은 포인트를 차지하지 못하고 조금 비켜난 위치에서
다행히 해가 솟아오르기 전에 틈을 비집고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목장건물 뒤로 일출이 시작되어 시기상으로는 적기인 듯한데
자욱한 물안개라도 피어오르면 더 멋진 풍경이 되었을 듯한 아쉬움을 남긴다.

 

 

 

 

 

 

 

 

 

지난 비바람에 쓰러진 듯.. 어수선해진 호밀밭도 아쉬운 광경중 하나가 되고 있다.

 

 

 

 

 

 

 

 

 

잠시 기다림 끝에 노을을 뚫고 강렬한 빛을 발산하며 아침해가 솟아 오른다.
굳이 멋진 배경이 아니더라도 일출을 맞는 순간은 언제나 가슴뛰는 일이다.

 

 

 

 

 

 

 

 

 

 

 

 

 

 

 

 

오늘의 일출은 그 어느 아침보다 더 맑고 더 강렬하게 다가오는 듯..

 

 

 

 

 

 

 

 

 

 

 

 

 

 

 

 

일출의 순간을 지나 해는 단숨에 허공으로 솟아오른다.
신선한 아침 햇살속에 잠시 목장 주변을 거닐어본다.

 

 

 

 

 

 

 

 

 

드넓은 초원에 조화를 이루며 멋진 배경이 되어주는 목장건물..
낡은 듯 보이지만 오히려 고풍스럽고 이색적인 면모를 갖춘 작품으로 다가온다.

 

 

 

 

 

 

 

 

 

 

 

 

 

 

 

 

맑고 아름다운 인상으로 다가오는 안성목장의 아침 풍경..
더 멋진 날 다시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발길을 돌린다.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