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액 3조 원 돌파 눈앞에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액 3조 원 돌파 눈앞에



- 산림청, ‘2017년 임산물 생산조사’ 결과...총 임산물생산액 8조 9652억 원 -




 지난해 수실, 산나물, 버섯 등 단기소득 임산물의 생산액이 전년(’16년 2조 7664억 원)보다 1472억 원 증가한 2조 9136억 원으로 나타나 3조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임산물 생산조사 결과’를 31일 발표했습니다.


임산물 생산조사는 주요 14종 147개 품목의 임산물 생산량과 생산액을 조사하는 것으로 각종 임업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활용됩니다. 


올해는 「행정조사기본법」 제17조에 따른 행정조사의 사전통지 절차를 도입하고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임산물생산조사 실시요령을 개정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생산된 임산물에 대해 전국 임가를 대상으로 표본조사(5개), 행정조사(31개), 전수조사(111개)로 나뉘어 진행됐습니다.


    - (표본조사) 밤, 호두, 대추, 떫은감, 표고(건표고·생표고)

    - (행정조사) 용재(11), 토석(7), 조림(2), 양묘(2), 순임목(3), 기타(5), 약초(1)

    - (전수조사) 수실류(11), 산나물(14), 버섯(8), 약용식물(38), 조경재(25), 수액 등 기타(15)



분석 결과, 총 임산물 생산액은 토석·순임목 등의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전년대비 감소했으나, 대부분의 임업인들이 경영하는 단기소득 임산물의 생산액은 1472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청정임산물 및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 등으로 약용식물(512억 원 증가), 버섯(102억 원 증가) 등의 생산액이 증가했습니다.


또한, 캠핑 인구 증가 등으로 장작·목탄 등의 생산액이 크게 증가해 기타 품목의 생산액이 전년대비 846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액은 경상북도가 5973억 원으로 전년에 이어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도(5674억 원) ▲전라북도(3743억 원) ▲강원도(3187억 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귀산촌 인구 및 임가소득도 증가한데 이어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액도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귀촌 인구 등 모든 임업인이 임업 경영을 통해 소득 증대가 이뤄질 수 있는 임업정책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