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산림유전자원 보호림, 남원 운봉 삼산마을 소나무 숲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전북 남원시 운봉읍은 지리산 서북능선의 종착지 바래봉을 품고 있는 고을로 해마다 5월이면 지리산 바래봉 철쭉을 보기 위한 등산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입니다.

   

인근 인월면은 뱀사골을 거쳐 지리산 노고단으로 들어가는 입구로 지리산을 한 번이라도 다녀온 산객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인데요, 한국인의 어머니 산 지리산을 품고 있는 남원 운봉은 구름 위로 산봉우리들이 둥둥 떠 있다는 이름답게 지리산의 기를 마음껏 받고 자란 명품 소나무 숲이 있어 숲 애호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솔숲이라고 하니 정이품송이나 적송처럼 반듯하게 자란 모습이 먼저 생각나겠지만 남원 운봉의 솔숲은 똑같은 모습이 아니 하나같이 제멋대로 구부러지고 휘어진 소나무로만 숲을 이루어진 게 특징입니다.

   




솔숲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잘 단장된 너른 잔디밭과 인공적으로 만든 작은 개울도 흐르군요.

그렇습니다. 남원시는 이 솔숲을 운봉 체육 소공원이라는 이름을 붙여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멀리서 봐도 한눈에 명품 소나무가 운집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요, 이 솔숲은 지리산 둘레길 1코스 주천에서 운봉까지 가는 길목에 있어 둘레길을 걷는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널리 알려졌고 안개 낀 날 몽환적인 솔숲의 자태를 담기 위한 사진작가들의 출사지로도 꽤 유명해졌습니다.

   




이곳의 소나무가 언제부터 누가 왜 심었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수령 300년 이상 된 소나무 100여 그루가 똑같은 형태의 나무는 단 한 그루도 없을 정도로 각양각색이며 마치 서로 자신의 곡예 실력을 뽐내듯 마음대로 휘어지고 굽어진 채 3백 년을 자라고 있는 것입니다.

   




필자의 처가 대식구가 지리산 일성콘도에서 하룻밤을 묵고 남원으로 나가다 들른 솔숲에 각양 각색으로 포즈를 잡고 있는데요, 소나무들도 가족들 포즈답게 모습이 다 틀리다는 것이 큰 매력인 것 같습니다.

   




솔숲이 있는 삼산마을은 고려 말에 양 씨, 김 씨, 이 씨 등이 정착해 형성되었다고 합니다.

마을 동쪽에 있는 삼태산은 운봉읍 향교의 안산으로 세 개의 작은 봉우리가 있어 예로부터 삼태봉, 삼태산, 내접봉, 내접산이라고 불렀다는데요, 이 삼태봉을 동쪽으로 하고 세걸산에서 발원한 공안천을 끼고 마을이 들어섰다고 합니다.

   




100여 그루의 솔숲과 돌담장으로 이루어진 마을 안길 덕에 삼산마을은 2005년, 2008년, 2011년 환경부의 자연생태 우수마을로 지정되었는데요, 아마도 이 솔숲이 큰 역할을 했을 겁니다.

   




솔숲 사이로 난 산책로를 따라 여러 곳에 나무의자도 마련되었는데요, 삼산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지리산 둘레길을 걷는 사람들에게도 이 솔숲은 커다란 가지로 넉넉한 그늘과 쉼터를 제공해 주는 것 같습니다.

   




위로 뻗은 소나무보다 아예 옆으로 기는 소나무에 더 눈이 가는데요, 마치 거대한 아나콘다가 기어가는 모습이지 않나요? 어릴 적 삼산마을 꼬맹이들의 놀이터로 사용됨직한 자태입니다.

버팀목이 없었더라면 진작 부러졌을 모습이지만, 잘 관리하고 있는 것에 안도합니다.

   




이 소나무들이 반듯하게 자라고 있었더라면 아마도 헐벗고 가난했던 시절 배고픔을 면하기 위해 목재로 잘려 나갔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생존을 위한 스스로 굴곡진 모습으로 자유롭게 자란 덕에 이 숲이 보전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옛날에는 위 숲에 할배 당산나무, 아래 숲에 할매 당산나무가 있어 당산제도 지냈다고 하는데요, 1960년대 모두 죽어 지금은 그런 역사가 멈춘 것이 아쉽기만 하네요.

   




삼산리 솔숲은 약 2천여 평으로 위 숲은 공안천의 방제림 역할을 하고 아래 숲은 삼산마을의 마을 숲 역할을 하는데요, 예전엔 버림받은 숲이었지만 지금은 산림유전 자원 보호림으로 산림청의 보호를 받고 있는 귀중한 소나무들인데요, 한때 솔잎혹파리 병으로 인해 상당수 나무가 고사했다고 합니다. 아직도 검붉은 나뭇가지가 몇 군데 보이는데요, 잘 치료하고 보전하고 있어 기쁘기만 합니다. 지리산 둘레길 1구간을 걷거나 혹은 차량으로 인근을 지나가면 일부러 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생각지 않은 힐링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본 기사는 산림청 제9기 블로그 기자단 심인섭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