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북한 산림복구, 한·독 임업기술협력의 노하우로부터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 ‘한·독 임업기술협력 44주년 기념행사’에서 양국 전문가들 다시 모여 -



 산림청은 한·독 임업기술협력 44주년을 맞이해 4일부터 8일까지 한·독 임업기술협력 사업의 주무대였던 강원 강릉시와 울산광역시에서 ‘한·독 임업기술협력 44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당시 협력사업에 참여한 양국 전문가들이 모여 북한 산림복구 방안을 논의하고, 우리나라 임업기술의 발전과 양국의 우호에 기여한 독일 측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 ‘한·독 임업기술협력’은 1974년부터 1993년까지 한·독 기술협정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임업분야 기술협력으로 우리나라 산림경영의 선진화에 기여했다.
    ※ 독일 측 관계자 : 맨프레드 바우어(Manfred Bauer·현 햇센주 산림청), 하멋 킨-크루스(Hartmut Kiene-Kroos·한독 임업기술협력 사업 참여자), 요아힘 로바흐(Joachim Lorbach·한독 임업기술협력 사업 참여자)

5일 오전 첫 공식행사에서는 한·독 임업기술협력의 주요사업 중 하나로써 임업기계화와 임업기능인 양성을 위해 설립된 강릉 임업기계훈련원과 실습림을 방문하여 성과를 회고하고 재도약을 위한 현장 토론회를 가집니다.

오후에는 충남대학교 김세빈 교수(좌장)를 중심으로 임업분야 원로, 비정부기구(NGO), 정부 관계자 등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해 ‘숲속의 한반도를 위한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로 북한 산림복구 방안을 논의합니다.

둘째 날에는 강원 인제군으로 이동하여 산림분야 최대의 문화·전시·체험행사 ‘2018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를 관람합니다.
    ※ ‘2018 대한민국 산림문화 박람회’는 오는 5일부터 14일까지 강원 인제군 인제읍 나르샤파크 일원에서 ‘산림, 함께하는 녹색 일자리’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 자리에서 오늘날 우리나라 산림이 있기까지 임업기술협력에 헌신한 사업 관계자들에게 감사패를 수여할 계획입니다.

마지막 셋째 날 일정은 한·독 임업기술협력을 통해 설립된 경남 양산시 임업기술훈련원과 산림협업경영이 최초로 시도된 적이 있는 울산 울주군에서 진행됩니다.

참석자들은 30여 년 전 산림협업경영으로 가꾼 아름드리 참나무가 펼쳐진 울주군 소호리 산촌 마을을 견학하고, 울산대공원에서 산주와 지역사회가 참여하고 일자리가 창출되는 미래 삶터로써의 산촌 발전 방안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이번 전문가 초청 세미나는 한·독 임업기술협력 당시 우리가 전수받은 기술을 다시 북한에 전파하는 방안에 대해 사업 관계자, 학계, 비정부기구(NGO)가 함께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산림청은 앞으로도 한·독 임업기술협력은 물론 다양한 국내·외 황폐지 복원사업 경험을 살려 북한 산림 복구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