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즐겨찾기> 오백 년 시간을 품은 특별한 유산, 울진 금강소나무숲길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예부터 금강소나무는 그 강인하고 우수한 형질 때문에 궁궐의 건축재로 사용되는 등 귀한 목재로 대접 받았다. 우리나라 금강소나무 최대 군락지는 경북 울진의 깊은 오지에 자리해있다. 산림청은 1982년 이곳을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지정하여 보호·관리해 왔으며 2010년 처음 숲길을 마련해 일반인에게도 개방하고 있다. 숲이 지닌 가치를 소중하게 지켜가며 더불어 특별한 이야기를 빚어내고 있는 울진 금강소나무숲길을 소개한다. 


 단단하고 보존성이 뛰어난 금강소나무
곧은 절개와 반듯함을 상징하며 우리 민족이 유독 사랑한 나무가 있다. 소나무가 그 주인공이다. 오랜 세월 다양한 쓰임새로 우리의 문화와 문명 발달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중에서도 금강산에서 백두대간을 따라 강원도 강릉, 삼척, 경북 봉화와 울진 일대에서 자라는 금강소나무는 목재 자원으로써 가치가 높아 특별대우를 받았다. 일반 소나무보다 더디게 자라 나이테가 세 배나 촘촘하고 그만큼 단단하고 뒤틀림이 적기 때문. 또 항균 성분이 있는 송진의 함량이 높아 쉽게 썩지 않아 조선 시대 궁궐이나 사찰, 임금의 관 등에 주로 사용됐다. 금강소나무는 특히 관을 만들 때 나무 안쪽의 짙은 황갈색을 띠는 심재만을 사용한다고 하여 ‘황장목(黃腸木)’이라 부르기도 한다. 재질이 강하다고 해서 ‘강송(鋼松)’, 껍질이 붉어서 ‘적송(赤松)’이라고도 불린다.

경북 울진군에는 우리나라 최대 금강소나무 군락지가 있다. 조선 숙종 6년(1680년) 황장목 생산을 위해 벌채를 금지한 황장봉산으로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이곳 금강소나무는 평균 수령이 60년, 최고수령은 500년이 넘는다. 산림청은 국비로 만든 1호 숲길, 금강소나무숲길을 조성해 2010년부터 엄격한 통제 아래 일반인들의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자연과 사람이 더불어 사는 착한 트레킹

철저한 예약 탐방제로 운영된다. 하루 80명으로 탐방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반드시 숲해설가를 동반해야 한다. 예약 없이 무단으로 출입하거나 숲해설가로부터 이탈 시 퇴장 조치된다. 생태계를 온전히 보전하고 여행객은 최소한의 발자국만 남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 위험한 부분은 정비했지만, 최대한 옛길과 임도를 그대로 이용해 조성한 것도 특징이다. 걷는 사람의 편의를 배려한 길이 아니기 때문에 트레킹 난이도는 ‘중상’ 정도로 높은 편이며 소요 시간도 4~7시간 정도 걸린다. 이곳을 걷는 일은 그만큼 몸과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무리한 트레킹이 되지 않으려면 1박 2일로 여행 일정을 준비하는 것이 좋은데 숙박이나 식사는 지역 주민이 제공하는 것을 권한다. 이곳 숲길은 지역 주민의 소득 창출로 연결되는 공정여행을 지향하고 있어 구간별 거점 마을에 민박을 주선하고 있고 주민들이 정갈하게 만든 찬으로 꾸린 도시락 주문도 받는다. 숲길에서 활동하는 숲해설가 역시 이 곳 주민들이 많다.

금강소나무숲길은 총 여섯 구간으로 나뉘어 있다. 2구간을 제외한 모든 구간은 개인 신청이 가능하며, 2구간은 20인 이상 단체 탐방객의 예약 가능하다. 금강소나무를 제대로 보려면 3구간을 추천한다. 200년 이상의 금강소나무 8만 그루가 들어찬 우리나라 최고의 군락지와 수령 500년 소나무를 만나볼 수 있다. 왕복이지만 오는 길과 나가는 길이 달라 중간에 나갈 수 없다.





 십이령길에 녹아든 백성들의 삶

금강소나무숲길의 매력은 금강소나무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곳은 옛 보부상들이 흥부장, 울진장, 죽변장에서 미역과 건어물 등 해산물을 구입해 봉화, 영주, 안동 등 내륙지방으로 행상하러 갈 때 열두 번을 넘나들었다 하여 이름 붙은 ‘십이령길’이기도 하다. 며칠을 험난한 고개를 넘어 다니던 이들의 삶과 이야기가 얽혀 있으니 우수한 산림자원뿐만 아니라 역사가 담겨있는 숲길이다.

1구간에는 십이령 중 네 고개가 있으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과 천연기념물인 산양 서식지도 포함되어 있다. 십이령 중 두 고개를 만날 수 있는 2구간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천연기념물 408호 쌍전리 산돌배나무(수령 약 250년)가 있다. 4구간은 보부상들이 신변의 안전을 기원하며 제사를 지내던 조령성황사를 볼 수 있으며, 정상에 600년 된 대왕소나무가 있다. 내려오는 길에는 원시림이 잘 보존되어 있어 계절별로 희귀한 식물을 볼 수 있다.

금강소나무숲길은 올해부터 가족탐방로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기존의 코스가 노인이나 아이들이 함께하기에는 어려웠던 것이 사실. 가족탐방로는 5km 남짓으로 경사가 완만해 탐방이 비교적 쉽다. 500년 소나무를 비롯해 금강소나무 군락지를 관통하는 코스다. 11월 말까지 운영할 예정이니 늦가을의 정취를 이곳 가족 탐방로에서 만끽해 보는 것도 좋겠다.

<Infomation> 금강소나무숲길 탐방 구간 소개

금강소나무숲길 모든 구간은 예약 탐방제로 운영하며, 출발 시각은 오전 9시로 단체 관람인 점을 생각해 시간을 꼭 지켜야 한다. 탐방 인원은 구간별 하루 80명으로 제한하며, 2구간은 단체 한 팀2(0인 이상)만 예약할 수 있다.

1구간 편도 13.5㎞(7시간 소요, 난이도 중상)
두천1리→바릿재→장평→찬물내기→샛재→대광천→저진터재→소광2리

2구간 편도 9.6㎞(4시간 소요, 난이도 중)
전곡리→쌍전리 산돌배나무→큰넓재→한나무재→소광2리

3구간 왕복 16.3㎞(7시간 소요. 난이도 중)
소광2리→저진터재→너삼밭→화전민터→군락지초소/오백년소나무→화전민터→너삼밭→저진터재→소광2리

3-1구간 왕복 9㎞(4시간 소요, 난이도 중)
소광2리→너삼밭→옛 화전민 마을→공군터→지심곡→소광2리

4구간 왕복 10.48㎞(5시간 소요, 난이도 중상)
솔평지→너삼밭→대광천→아래새재→썩바골 폭포→대왕송→조령성황사→대광천→너삼밭

5구간 편도 15km (7시간 소요, 난이도 상)
두천리→보부천골→대왕소나무→삼거리분기점→샛재→찬물내기→바릿재→두천리

문의 금강소나무숲길 안내센터 054-781-7118, www.uljintrail.or.kr
온라인 예약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www.komount.kr




※ 본 콘텐츠는 산림청 격월간지 '매거진 숲'에서 발췌한 기사입니다.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