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하얀 눈길 트레킹 "운탄고도"…한국의 차마고도에서 새해 첫 출발의 추억을 담자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운탄고도.

한국의 차마고도라 불리는 해발 1000여미터의 산 마루금을 이어가는 트레킹의 명소이자 한때 석탄을 캐고 실어 나르는 광부들의 애환이 서린 곳, 그곳에서 하얀 겨울 정취와 새해 산으로 향하는 첫 출발의 느낌을 안고 그곳으로 떠나봅니다,    




하얀 겨울 트레킹 길



예전 석탄을 운반하기 위해 높은 해발에 조성한 구불구불한 길이란 뜻의 운탄고도는 한국의 차마고도라 불릴 정도로 운치있는 트레킹 명소가 되었고, 여름 야생화와 겨울 하얀 눈길이 특히 아름다운 길입니다. 




만항재



운탄고도의 출발은 대부분 강원도 태백과 정선, 영월의 경계인 만항재에서 시작합니다. 해발 1300여 미터의 만항재는 우리나라에서 차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입니다. 




하늘숲공원



주변에 위치한 함백산, 태백산등 겨울 명산의 즐거움을 담기위해 산객들이 많이 보이고 각기 목적지를 향해 분주히 준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만항재 운탄고도 시작점



파란하늘 아래 청아한 겨울공기를 들이키며 만항재 부근에 위치한 하늘 숲을 잠시 둘러보고 운탄고도길에 들어섭니다. 





운탄고도와 우측 정암산



해발은 높지만 가족단위의 겨울 트레킹에도 문제없는 넓은 임도길에 큰 오르내림 없이 비교적 완만하게 이어지는 운탄고도 길의 시작입니다. 길 우측으로는 두위지맥 길인 정암산 능선이 이어지지만 길은 산 허리정도 높이로 이어집니다. 




지나온 만항재



간간이 눈 덮인 임도 곳곳에 미끄럽고 결빙된 구간도 있어 내리막길에는 조심하면서 내려서고  혜선사 갈림길을 지나 굽이굽이 산허리를 돌아가면서 폐광의 흔적들을 종종 보면서 눈길을 이어갑니다. 





석탄을 운반하는 운탄고도가 다른 풀이로 구름이 양탄자처럼 깔리고 아름다운 야생화가 핀 길이라고 하는데, 지금은 겨울이라 하얀 흰색의 눈길로만 이어진 길을 상쾌하고 청정한 겨울공기를 마시며 걷는 즐거움을 느낍니다. 



이정표와 안내도



운탄고도 임도를 따르다 이제 산길로 들고파 적당한 지점에서 우측 산으로 오릅니다. 각 지점마다 이정표가 잘되어 있어 길 찾기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장산 전망대와 조망

삼거리 쉼터와 싯구



이웃한 장산과 매봉산을 보는 전망대가 있고 탄광촌 애환을 담은 싯구가 설치되어 있는 삼거리 쉼터에서 우측 백운산으로 향합니다. 운탄고도의 중심을 이루는 산이 백운산이라 백운산을 거쳐 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멧돼지 퇴치용 나무 종

헬기장 조망

백운산 마천봉



산돼지 퇴치용 이라는 나무종이 시선을 끌고, 백운산 바로 아래 헬기장에 서면 정암산, 함백산, 태백산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지고 거기서 조금 더 오르면 백운산 정상 마천봉 표지석이 전망 데크와 함께 나옵니다. 



좌 함백산과 우 태백산 조망



전국에 수많은 백운산 중 최고 높이의 백운산 마천봉, 하지만 체감높이는 낮게 느껴지고, 여기서 마운틴탑 방향으로 조금만 가면 헬기장이 나오는데 거기가 백운산에서 조망이 가장 좋은 곳입니다.  





태백산에서 소백산 백두대간 능선



남쪽으로 펼쳐지는 백두대간 능선 모습이 장관입니다. 가까이 장산과 매봉산, 뒤로는 태백산 장군봉, 문수봉에 부쇠봉에서 이어지는 대간길따라 시선이 자연스레 따라가 봅니다. 깃대배기봉, 구룡산, 문수산을 지나 옥석산, 선달산을 거쳐 소백산이 마무리 하듯 우뚝하게 솟아 있는 아름답고 유장한 대간 마루금을 보면서 휴식을 취합니다. 



스키장인 마운틴탑



마운틴 탑으로 가는 길은 겨울 설산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눈길입니다. 적당한 깊이로 만들어진 눈길 발자국과 침엽수림 사이로 난 길을 따라 내려가니 스키장 옆으로 진행합니다.




마운틴탑 조형물

두위봉 조망

도롱이연못 이정표



스키장 주변엔 예쁜 조형물과 전망대가 있어 몇 군데 둘러보고 건물 뒤에 위치한 데크 전망대에서 두위봉과 태화산을 눈에 담고, 내려서면 나뭇가지로 만든 예쁜 이정표가 도롱이연못을 알려줍니다.




삼거리 쉼터



눈길을 내려서면 좌측으로 운탄고도 임도와 다시 만나 정자, 쉼터가 있는 사거리에 이르고 도롱이 연못은 조금 아래에 위치합니다. 운탄고도 트레킹 하산은 대부분 여기서 내려서거나 조금 더 진행 하여 화절령에서 우측으로 내려 갈수 있습니다. 



화절령

운탄고도에서 바라본 소백산



저는 화절령까지 가서 내려섭니다. 정선과 영월을 잇는 고개인 화절령, 예전 이 고개에서 꽃을 꺾어 먹었다 하여 화절령이라 합니다. 알싸한 겨울공기 가르며 멋진 조망과 스토리가 있는 하얀 눈길의 운탄고도를 이번 겨울 걸어보시지 않겠습니까? 



    



※ 본 기사는 산림청 제9기 전문필진 김기년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