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가족 나들이 장소로 좋은 부산 화명수목원 겨울산책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부산 시민들의 건강한 삶을 책임지고 있는 화명수목원을 찾았습니다. 이곳은 2003년 조성되기 시작하여 2010년 준공된 부산지역의 최초 수목원입니다. 숲 전시실과 유리온실부터 침엽수원, 활엽수원, 화목원, 미로원 등 야외 시설로 구성되어 있는 화명수목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찾기 좋은 나들이 장소로 사랑받고 있는 곳이랍니다.







화명수목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11월~2월)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3월~10월은 한 시간 더 연장하여 오후 6시까지 가능합니다. 입장은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가능하다고 하네요. 1월 1일과 명절, 월요일(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그 다음날)은 휴무일이라고 하니 방문하실 때 주의해주세요. 관람료와 주차료는 따로 없이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주차를 하고 입구를 통해 들어가보니 오른편에 관리동이 자리해 있었습니다. 안쪽에는 숲전시실도 마련되어 있어 먼저 살펴보기로 했는데요, 숲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담고 있어 숲의 역할과 산림에 대해 배워 볼 수 있는 좋은 교육의 장소입니다.






숲전시실은 숲으로의 초대, 깨어나는 숲의 생명력, 위기의 숲, 숨 쉬는 미래환경 등 총 여섯 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단순한 전시 뿐 아니라 향기를 맡거나 만져 볼 수 있는 체험 기회도 마련되어 있어 더욱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숲해설 프로그램과 자연물 만들기 프로그램도 진행되고 있으니 홈페이지를 통해 미리 예약하셔서 방문하시면 더욱 알찬 관람을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명수목원 홈페이지 :http://www.busan.go.kr/forest/index)







윗지방에 비해 부산은 그리 추운 편이 아니라 눈 구경도 하지 못했는데, 도심보다 높은 지대에 있어서 그런지 천이 얼어있었습니다. 얼음 사이로 쏟아지는 물을 보니 마음까지 상쾌해지는 것 같았어요. 이곳 대천천을 지나는 다리를 건너면 본격적으로 수목원 내부를 둘러볼 수 있답니다.






대천교를 건너면 중앙광장과 전시온실 그리고 생태연못과 숲속동물학습장 등이 나옵니다. 입구에서 미리 안내도를 챙기면 더욱 편리하게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겨울이라 꽃과 나무들은 휴식기에 접어들어 화려한 멋은 없었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여유를 만끽하기 딱 좋은 분위기입니다. 숲속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숲속도서관이 있어 눈길을 끌었는데요, 도심 속에서의 스트레스는 잠시 잊고 숲에 둘러쌓여 독서삼매경에 빠져 보는 것도 좋겠죠?






안쪽에 있는 야외전시부터 둘러보고 나오면서 가려고 했던 전시온실은 아쉽게도 입장 시간이 끝나 들어가 볼 수 없었어요. 전시온실은 겨울철 식물보호를 위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만 개방된다고 합니다. 내부는 1층과 2층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바나나, 커피, 황근 등 아열대·난대지역 식물들이 약 250여 종 전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계속해서 안쪽으로 걸어나가면 다양한 식물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화목원과 침엽수원,활엽수원 그리고 허브와 약초까지 종류별로 전시되어 있는데, 각각 적혀 있는 이름을 보고 공부할 수 있어서 둘러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위에 있는 숲속전망대를 찾았습니다. 금정산의 고당봉을 뒤로 하고 있는 이곳 화명수목원에서는 낙동강 하구를 훤히 내려다 볼 수 있는데요, 화명동 도심과 함께 뒤로 흐르고 있는 낙동강의 풍경을 함께 눈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요즘 미세먼지로 인해 날씨가 좋지 않아 깨끗한 풍경을 볼 수 없어 아쉬웠지만 맑은 날 방문하시면 더욱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겨울이지만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했던 화명수목원, 이번 주말 가족나들이 장소로 추천드립니다.










※ 본 기사는 산림청 제10기 블로그 기자단 홍수지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