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공식 블로그

<가볼만한 곳> 푸른 식물들 속 힐링 카페, 파머스 대디

작성일 작성자 대한민국 산림청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파머스 대디는 정원을 가진 카페 겸 농장입니다. 대중교통으로의 접근은 어렵고, 차로 이동 시 서울 근교에서 시간 보내기에 좋은 곳입니다. 공간 디자이너가 직접 구성한 이곳은 자연의 냄새를 담고자 한 디자이너의 의도가 곳곳에 숨어있습니다. 세상의 속도와는 다른 정원과 온실 속에서 차와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카페를 통해 사람들에게 치유의 시간을 선사하고자 한 것이죠.







정원을 보다 걸음을 옮겨 온실 안으로 들어갑니다. 푸른 식물들로 가득한 내부는 생기가 가득합니다. 마치 아름다운 정원을 실내에 옮겨놓은 듯한 기분이 듭니다. 초록색 건축자재를 이용해 만든 온실이 식물의 초록색과 어우러져 이곳이 식물원이 아닌지 의심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입장과 동시에 식물의 향기를 한껏 맡을 수 있는데요. 온실 밖에서 숨이 탁 트였다면 이곳에서는 맑은 공기를 마시는 듯한 기분입니다. 온실 내부는 습하거나 덥지 않고 쾌적한 온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앉을 수 있는 좌석이 넉넉해 개인, 커플 그리고 가족까지 다양한 단위로 방문해도 좋은 곳입니다.





파머스 대디는 입장료 8천 원(성인 기준)을 내고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 입장료에는 음료 한 잔 가격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커피와 차, 과일 에이드, 아이스크림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료와 함께 먹기 좋은 고구마 한 개도 제공됩니다. 농장에서 직접 재배한 호박 고구마가 불에 노릇하게 구워져 달달함과 고소함이 배로 느껴집니다. 고구마를 간식으로 먹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기에 딱입니다.








온실 내부의 식물들 사이로 여러 소품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천장에 매달려 온실에 색을 더해주는 드라이플라워와 마치 농부의 집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농장 물품들은 온실을 더 생동감 있게 만듭니다. 여기에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곳곳에 놓여있어 온실에 아늑한 느낌을 줍니다. 농장에 필요한 삽, 화분 등과 선인장, 작은 식물들은 실제 판매 중입니다. 가드닝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아할 곳이죠!







사방이 뚫린 온실인 만큼 자연채광이 아름다운데요. 창을 통해 들어오는 약한 빛은 그 빛마저 즐기게 만듭니다. 빛은 온실을 완성시키는 요소가 되어 온실에 따뜻함을 한껏 더해줍니다. 이 공간을 만든 공간 디자이너의 의도처럼 이곳에서의 시간은 느리게 흐르는 듯합니다. 그 멈춘 시간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시간이 훌쩍 지나있는 걸 발견할 수 있습니다.

생기 넘치는 파머스 대디에서 차와 커피를 마시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이용정보]

-전화번호 : 070-8154-7923 

-주소 : 경기도 광주시 남종면 삼성리 380

-영업 시간 : 매일 10:00~18:00 

-입장료 : 성인 8,000원 / 어린이 6,000원 (음료 포함)





※ 본 기사는 산림청 제10기 블로그 기자단 홍소영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