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내친구 산이 부른다

쉰움산 선녀폭포 쌍폭포 관음폭포 용추폭포 학소대

작성일 작성자 추억여행


천은사 쉰움산(오십정) 선녀폭포 선녀탕 거북바위 두타산성 백곰바위 쌍폭포 용추폭포 관음폭포 무릉계곡


 여러번 오니까 이렇게 물 많은 날도 있네 고맙구로

                                                                                                  쌍폭포 3회 오늘이 가장 멋진 폭포

무릉계곡 중에 아름다운 풍경을 꼽으라면 쌍폭포라고 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날씬한 선녀폭포도 멋지다) 쌍폭포는 입구에서 40분 올라가면나는 쌍폭포 좌측폭포는 박달폭포에서 내려오는 물줄기이고 우측의 계곡은 용추폭포에서 내려오는 물줄기로 그 모양과 물줄기의 크기가

다른 것이 특징이다  

                위험해서 가지 않는 선녀폭포 큰 마음 먹고 내려 갔다 왔다... 전국에 매력적인 선녀폭포는 다 멋지다 선녀는 누가 다 모셔 갔는지 엄따 


             길고 날씬한 선녀폭포 배경으로 거북바위와 하나가 된 시간 거북바위 너무 멋지지 않나요 자연의 예술 묘미 가지 않으면 보지 못해요

      선녀폭포 선녀탕 앞에 납작 업드려 있는 거북바위 아래를 내려다 보고 있다 선녀가 목욕하는 모습을 훔쳐 봤쓸까.디게 궁금하네ㅎ 명당 자리다 ㅎㅎ


 거북바위와 함께 인증샷 하고 날씬한 선녀폭포 매력에 푹 빠졌다 왔다 거북바위야 선녀는 어케 모욕 하지는 살짝 갈카 주면 안되겠니 다음에 와서 보게 ㅎ

                                                                          백곰바위 미안해 수많은 산우님들이 오르고 내려서이 모양이 되었다 

                                                                                                         쉰움산 보다 내가 쪼까 높으 다 

                         더워서 땀을 열 바가지 흘렀다 공갈 쬐끔 보태서 ㅎㅎㅎ


                      선녀폭포 배경으로 인증샷을 하고 추억을 남겨 본다 뒤에 친구는 거북바위 인증해 달라고 기둘리고 있다 5판을 야무지게 박아 주었다

쉰움산 오십정 50개의 우물이 있다고 해서 오십정이다 지금은 100개가 넘는다 조선시대 지리학에 등록 되어 있는 오십정 100정으로 고쳐야..


                                                                                                    주의 모두가 오십정이다 


             선녀는 목욕하지만 난 세수 했다 나혼자 갈려고 했지만 다 따라 왔다 위험 낭떠러지..물에 빠지고 싶었지만 선녀가 보면 혼날까 봐 참았다

                                               멀리서 보기만 하다가 직접 가봤다 선녀탕 선녀가 이렇게 좋은 곳에서만 놀다 가시는 모양이다

                                                                                            지금 이 기분이면 여기서 살고 싶다

                                                                                         바위에서 소나무 뱀곰바위 친구다




 양쪽에서 내리치는 쌍폭포 3번만에 쌍폭포 모습 지대로 봤다 삼시 세판이란 말이 있다 3번만에 멋진 모습 보여 주네 고맙게 시리


                                                                                     용추폭포 3회 폭포 위쪽이 궁금해서 한번 오르고싶다 다음기회 ...


              작가 두분 있었지만 한 작가에게 부탁 했지만 거절하시고 한 작가분이 몇장을 담아 주셨다 고마운 작가님 감사합니다 .늦은 시간에 도착

                                                     관음폭포가 멋진 모습 보여 주는데. 도대체 몇 단 폭포야?대충 11단 정도 되겠다

                                                                       5시20분 도착 관음폭포 아래부분만 인증샷 마침 두분이 오셔서 부탁했다 

                                                                                         세번만에 쌍폭포의 멋을 제대로 보고 가는구나 (3회)

                                                                                          오랜만에 학소대 물줄기를 구경했다

                                                                                                                     산행 들머리 두타산 천은사




                                                                                                                 천은사 계곡 이끼가 너무 좋았다


                                                                                                               천은사 계곡

                                                                                         좋아서 한참을 돌아보고 담아보고

                                                                                       기분 좋은 이 곳이 천국이요 천당이다 

                                                                                                             천은사

                                        천은사 극락보전 목조아미타삼존불상이 모셔져 있다 (지장보상)(아미타불)(세음보살)



                                                                                                     아름다운 자연의 예술




                                                      개인적으로 바위 소나무를 좋아한다 악조건에서 자라는 소나무를 보면 힘이 절로 난다 

                                                                                                          돌탑


                                                산우님들이 좋아하는 옹달샘 두 바가지 단숨에 꿀꺽꿀걱. 산에서 물 한 방울이 금 보다 낫다 


                                                                                                       수박님이 담아준 추억

                                                                  땀을 무자하게 마이 흘려서 바지가 붙어서 식겁했다 이렇게 땀 나 보기는 처음이다

                                                                                                 여기서부터 선녀폭포 까지 구름으로 가득했다

                                                                             햇빛은 없지만 습도가 높아 무지막지 더 벗다

                                                오십정부터 구름으로 가득해서 조망은 꽝이다. 오십정의 우물들. 안개가 슬금슬금 기어 올라오고 있다


쉰움.이란는 건 50개의 웅덩이가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이 산의 이름이 쉰움산이고 또는 50개의 우물이 있다고 해서 오십정 산이라고 불리고 있다 바위가 계속 풍화를 받아 암석 표면이 약한 부분들이 순차적으로 부서지면서 크고 작은 웅덩이가 생긴다 지형학에서는 (나마)라고 이야기한다

쉰움산의 모습들은 가장 운집된 밀도가 높은 구덩이이라고 볼수 있다 .얼마전에 티비에서 조사한 결과 웅덩이가 100개가 넘는다고 한다

        쉰움산은 크고 작은 웅덩이가 50개가 있다고 해서 오십정 오십정 산이라고 한다 실재100개가 넘는다 계속 생기는 중이다 

                                                                                             오십정은 조선시대 입문지에서도 볼수 있다 


                                                                                         요기가 오십정 정상 

                                                                        오십정에서 함깨한 산우님 식사 시간이다 갤럭시 노트9로 잘 찍었다


                       이곳 오십정은 둥글게 패인 바위 위에 크고 작은 50개의 구멍이 있는데 쉰우물이 있다 실제는 100개가 넘는다 

                                                                                                                            크고 작은 우물들 

                                                                                             오십정 하나 하나의 웅덩이 모습들


                                                                                            지금은 내가 제일 높이 있다 




                                                                               오십정 하나 하나의 웅덩이 모습들 이다


                                                                                    힘들게 버티면서 자라는 소나무 보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멋지게 폰으로 담을려고 담 았지만 요고빼기 안 된다ㅎㅎ

                                                                                                         안개가 기어오르고  오르기 전에 모습 비교





오늘 쉰움산은 오십정 지나서 부터 운무속을 걸어면서 조망은 볼 수 없었지만 두타산의 매력에 푹 빠졌다 이렇게 좋은 산이 있다는 게 행복하다

                                                                                   쉰움산에서 두타산성 길에 큰 소나무가 유독 많이 있다 

                                                              사진 하나 하나가 추억으로 간직 될 오늘이 있기에 나의 삶이 풍성해진다



                                                                                                                     두타산성 

                                                                                                    백곰바위 산우님들이 하도 올라서 궁뎅이가 따갑게 따

                                                                                                                     두타산성

                                                                   물이 많은 오늘이 제 모습이다 쌍폭포 이름값을 했다

    두타산에 오면 항상 늦게 5시 넘어서 이곳에 3번을 왔다 이쪽 저쪽 산행하고 마지막에 들리는 곳 이라서 오늘도 바쁘서 올 시간 없지만 욕심을


                                                                                                               삼화사

                                                                                                       무릉계곡 강원도 동해시 삼화동 (삼척시)

                                                                                                                   두타산 삼화사


                                                                                                                    음각



                                               

 

                                                                                         선녀탕 선녀폭포

산행지: 쉰움산 (683m) 신선봉(438m)

일시: 2019.8.10.(토) (맑음 안개) 

위치: 강원도 삼척시 동해시

코스: 천은사 오십정 선녀폭포 선녀탕 두타산성 쌍폭포 용추폭포.관음폭포 학소대.삼화사

시간: 6시간36분(12.27km)

주관: 푸르나산악회 3회참석

특징: 두타산 말이 필요 없는 산

소감: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다 선녀탕 선녀폭포 거북바위 두타산성 백곰바위 물 많은 쌍폭포 용추폭포 관음폭포 





11월 5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