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순 시인의 블로그

김상화 시인의 시 <대추는 노을처럼>을 올립니다

작성일 작성자 해바라기

 

 

※ 가을이 깊어지니 탐스럽게 무르익어가는 대추 열매가 떠오르네요.

    김상화 시인의 시「대추는 노을」을 함께 감상 하고자 합니다.

 

 

 

대추는 노을처럼

                                김상화

 

 

노을이 물들 때

대추의 얼굴도 발그레하게

가을 햇살에 익어갔다.

 

자식농사에

청춘을 다 바치시고

앙상한 대추나무 가지에

주굴주굴 주름진 한 알의

대추로 남아 한스런 모습으로

 

달빛과 동무하여

차마 떨어질 수 없는 목숨

시리게 시리게 서럽게도

달빛 기도 올리신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초대작가 김상화님의 작품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