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조기찌

 

                                            김길순

 

 

무 넣고 고추장 풋고추 갖은 양념장 만들어

조기위에 뿌려서 불위에 올리면

부글부글 끓으며 냄비 뚜껑이

흰 파도가 밀려 오듯 들썩인다.

 

창밖엔 가랑잎 흩날리고

조기찌개 냄새는 바람타고 쏠쏠 날아간다.

 

전어구이 냄새가 나면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말이 있

조기찌개 내음도 전어구이 만큼 진하게

느껴지는 저녁

 

눈물 찍으며 살아도

떠오르는 태양과 푸른 하늘이 있고

조기찌개 맛있다고 말해주는 이 있어서

행복은 밥짓는 소리에서 살아난다네.

 

 

조기찌개

                           다음 이미지

                     

                                                                                     서산에서 찍어 온 사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