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순 시인의 블로그

【책】월간문학 신인작품상 시조(고향)김금만님의 작품을 올립니다.

작성일 작성자 해바라기

 

 

 

       월간문학 12월호 제(148)회에 실린 신인작품상을 받은

                        당선작 (고향)김금만 시조 한 편을 올립니다. / 김길순

 

 

 

    고향

                                김금만

 

 

타는 벌 저물도록 눈이 먼 어머니는

돌담에 기대이고 목을 뺀 해바라기

그 혼자 까치 소리도 들리지를 않으니

 

퇴청마루 사진틀엔 함게 웃는 가족 얼굴

어미 새 젖을 떼고 헌 둥지 떠난 뒤로

가을엔 빈 마당 가득 감잎만이 구른다

 

목에 건 전화기가 뜬금없이 울고 운다

떨리는 손끝에서 고막 울린 손주 녀석

대목 빝 바빠진 마음 보름달이 환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