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김영래

 

*주문진 어시장*

 

 

사람 들은 저마다

뚜렷한 목적의식을 같고

열심히 살아가지만

 

몹시도 봄을 타는 나는

해풍이 부는 비릿한 어시장

한 모퉁이에 조그만 간이 식당에

 

매콤하고 얼큰한 생선 조림의

맛깔스럽게 조려낸 입맛이 떠 올라

해마다 나른한 봄이 오면

 

잊지 못할 추억이 서려 있는

주문진 바다 어시장을 찾아갑니다

후미진 골목길 소박한 상차림에

 

듬성듬성 썬 무를 깔고 조려낸

평범한 음식 같지만,무엇이 나를

이렇게 강력하게 끌어당길까

 

싱싱한 해삼 멍게를 사며

어시장을 한 바퀴 돌며 구경하는

재미도 상당이 쏠쏠합니다

 

통통배 갈매기 파도

이제는 바다 여행에

필수 코스가 됐습니다~~~*

 

 

 

 

 

서민들이 살아가는 작은 행복 ~~~*

 

6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