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김영래



*봄이 오는 호수 길목*



그렇게 애를 태우던

메마른 가지에 물이 오르고

새싹이 옴 터 방글 인사를 합니다


개나리 벚꽃 진달래가

예쁘고 아름답게 피어나고   

새들이 날아오르며 노래를 합니다


호수가 오솔길에는

향긋한 꽃향기가 진동합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 그봄속에는


산책 나온 사람마다

봄기운을 받고 너무도

평온한 모습을 보고

자아도취에서 깨어나


지식을 주어 모으려던

마음을 훌훌 털어 버리고

자연 앞에 초연해집니다


그 어느 누구라도

지나간 어제는 바꿀 수 없지만

다가오는 내일은 바꾸수 있습니다


자연이 가르쳐 주는

순한 법칙의 위대한 감사함에

연두색 미학을 찬미합니다~~~*




 봄길에서 느끼는 행복의 비타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