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염없이 슬픈 빗속의 그리움

   진향 김 명 숙 

하염없이 내리는 저 비를 
슬픈 비라 부르지 말아요 
그냥 말없이 쳐다만 봐요. 

그래도 내 마음속에 
흥건히 젖어 하는 척
하고 있잖아요 


그러면 저 숲속의 
착한 풀벌레들도 
슬픈 노래로 울먹여요. 


오랜 시간 동안 
어둠이 깔린 숲속을
배회하는 눈망울엔 

기다림의 시간을 
억세게 잡아당기며
목울음 삼키지요 


그러다 저 먼발치에서
비에 젖은 그림자가 비틀거리며
다가오면 몸이 떨기 시작하지요 

슬픈 빗속의 그리움은 
오늘도 다가오지요 
하지만 그 언젠가 

슬픈 빗속의 그리움은 
기뻐서 흐르는 사랑과 환한 
웃음으로 다가오겠지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