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도의 진실

[스크랩] 18C 베링해협이 넓어지던 시기, 북유럽은 바다에 잠겨

작성일 작성자 anian
18C 베링해협이 넓어지던 시기, 북유럽은 바다에 잠겨
30km정도의 가까운 거리였으나 18세기의 해수면 상승으로 현재처럼 멀어져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홍익/역사/통일=플러스코리아타임즈 김종문] 1700년 이전에 제작됐다는 영문고지도들의 대부분에 MONGAL(몽골 蒙古)은 Bering Strait(베링해협)서쪽 北海(북해)인근에 있었다. 美大陸(미대륙)은 ASIA(아세아, 亞細亞)와 하나로 연결된 韓半島(한반도)였으며 중간은 蒙古沙漠(몽골사막)과 거대한 遼東半島(요동반도)가 있었다. 그러나 17세기말 이후에 北海(북해)에서 내려오는 通州江(통주강, 현 베링해협)의 강한 물살에 遼東半島(요동반도)가 浸蝕(침식)되어 사라졌다. 그로인해 渤海(발해)연안에는 大地震(대지진)들이 연속되었으며 海水面上昇(해수면상승)이 원인으로 판단되는 大洪水(대홍수)들이 계속되었다.

 

참조기사: '몽골', 17세기까지 1만리 떨어진 북해 근처에 있었다

참고기사: 18C 베링해협이 넓어지던 시기, 발해에 연속적 대지진 발생

 

 

아세아와 하나였던 미대륙, 베링해협에 의해 분리

 

현 세계사에서 미대륙은 원래부터 아세아와 별개의 대륙이었다. 그러나 수많은 영문고지도들은 미대륙이 아세아의 한반도였음을 증거한다. 미대륙은 몽골사막과 요동반도를 통해 아세아와 하나로 연결되어 있었다. 그러나 16세기에도 하나의 아세아였던 미대륙은 18세기 급격한 지형에 변화가 일어났다. 중간에 연결지역인 현재의 베링해와 베링해협지역이 육지에서 바다로 변한 것이다.

 

▲ A: 1531 Orontius Finnaeus, B: 1795 Pinelli (1559 Hajji Ahmed),C: 1757 Buache Philippe, D: 1781 Jean Lattre, 1: MONGAL(몽골, 蒙古), 2: Hudson Bay(허드슨 만), 3: Florida(플로리다), 4: Pucatans(유카탄), 5: California(캘리포니아), 6: 요동반도(遼東半島) 16세기 미대륙은 아세아의 한반도였으며 중간은 요동반도와 몽골사막이 있었다. 18세기 요동반도는 베링해협에 의해 급격하게 침식되어 바다가 되어갔다. 1780냔 이후 베링해를 육지로 표기한 지도는 보이지 않는다. 거대한 요동반도가 바다가 되면서 지구는 급격하게 해수면이 상승하였을 것이다. 지구 곳곳에서 저지대들이 바다에 잠기는 참혹한 수해들이 일어났을 것이다.     ©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거대한 요동반도가 지반까지 침식되어 바다가 되었다. 그로 인해 지구 곳곳에 저지대들이 바다에 잠기는 대 재앙이 있었을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그러한 해수면 상승의 사례들은 너무나 많다. 그 중에 유럽지역의 해수면 상승에 대하여 살펴보자

 

 

16세기 북미 북서부는 사막, 그린란드는 초원지대

 

현 세계사에서 유럽의 해양세력들은 그린란드를 통해 북미를 가지 못했던 것으로 되어있다. 이유는 중간이 파도가 거세어 항해가 어려운지역이고 그린란드가 얼어붙은 땅이어서 사람들이 살기 힘든 극지라는 것이다.

 

▲ A: 1551Orontius Finnaeus, B: 현재의 북미와 북유럽, C: 북미 Athabasca湖(애서배스카 호수) 근처의 沙漠(사막), D: Igaliku Greenland의 고인돌, 1: MONGAL(몽골, 蒙古), 2: BELOR DESERT(베얼사막, 孛兒沙漠), 3: Terra Francesca (프란세스카의 땅), 4: Pillapia(필라피아, 현 바렌츠 해), 5: Islanda(이스란다, 현 아이슬란드), 6: Groneland(그론란드, 현 그린란드), 7: Spain(스페인), 8: Cuba(쿠바)  18세기말 이전의 영문고지도들에 북극해와 북해의 지형은 현재와 전혀 달랐다. 특히 그린란드와 가까운 Pillapia(필라피아)지역의 육지들은 대부분 Barents Sea(바렌츠 해)로 변하였다.     ©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지도설명: 유럽에서 북미로 오는 가장 빠른 길은 Islanda(이스란다)에서 Groneland(그론란드)로 오는 길이었다. 세계사는 신대륙발견의 역사를 만들면서 북미 그린란드를 극지로 만들었다. 그린란드가 극지여서 사람이 살기 어려웠고 경유하여 북미로 이동하는 것도 불가능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16세기지도들에 북미북서부에는 거대한 사막지대가 있었다. 당연히 사막 가까운 그린란드 서남쪽은 극지와는 거리가 먼 푸르른 초원들이 펼쳐져 있었을 것이다. ]

 

16세기 지도들에는 이미 북미북부에 유럽세력들의 지명들이 표기되어 있었다. 그것은 이전부터 북미와 유럽이 서로 교류하였던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다. 현재도 많은 사람들이 농사를 짓고 목축을 하며 살아가는 그린란드 남부는 지구온난화로 기후가 변한 것이 아니라 원래 사람들이 살아갈 수 있는 지역이었던 것이다.

 

 

해수면상승 전 북미와 유럽의 거리는 30km정도

 

현재 북미 그린란드와 북유럽 아이슬란드의 거리는 290km정도의 거리이다. 그러나 해수면이 상승하기 전인 16세기 지도들에 그린란드와 북유럽은 중간의 해협을 사이에 두고 길게 마주보고 있었다. 그러한 지리인식은 서양에서 제작된 여러 고 지도들에서 보인다.

 

▲ A: 1660 BenedictusArias Montanus, B: 1780 J.A. Dezauche, C: 북극해와 그 주변의 심해측심/표면지도, 1: Groenlant(그린란드, Greenland), 2: Islanda (이스란다, 현 아이슬란드), 3: Pillapia(필라피아)16세기 초중기 영문고지도들의 대다수는 北美(북미)를 ASIA(아시아, 亞細亞)로 명기했으며 북미와 북유럽은 매우 가까이 인접해 있었다. 이스란다(현 아이슬란드)는 원래 현재의 몇 배의 크기였으며 그린란드와 덴마크해협을 사이에 두고 길게 마주보는 지형이었다. 3번 지역에 Pillapia(필라피아)는 해수면상승으로 침수되어 현재는 Barents Sea(바렌츠 해)가 되었다.     ©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유럽에서 북미에 오는 최단코스는 아이슬란드에서 그린란드로 Denmark Strait (덴마크 해협)을 건너는 것이다. 현재 290km정도의 거리인 덴마크 해협은 16세기에는 30km정도의 거리였으며 베링해가 육지였던 18세기 중반에도 훨씬 가까웠던 것으로 고지도들에는 명기되었다. 18세기 해당지역을 상세히 그린 지도를 통해 지형의 차이를 살펴보자

 

▲ A: 1757 Buache Philippe, B: 북극해와 그 주변의 심해측심지도  18세기 그린란드의 해안선은 현재 수심이 낮은 지역을 육지로 보았을 때와 더 비슷하다.  Greeland(그린란드)와 Iceland(아이슬란드) 주위의 밝은 지역은 수심이 매우 낮은 지역이다. 그린란드와 아이슬란드는 원래 산맥으로 연결되어 있었으나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북극해에 침식되어 해협이 되었던 것이다.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그린란드와 아이슬란드 사이의 덴마크해협은 현재 수심이 매우 낮으며 중간지역은 위성지도로도 해저에 물길이 명확히 보인다. 해수면 상승 이전의 물길은 30km정도에 지나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된다. 그렇게 가까웠던 그린란드와 아이슬란드는 18세기의 해수면상승으로 저지대가 침수되어 현재처럼 멀어지게 된 것이다.

 

 

18세기 북유럽은 바다에 잠겼다.

 

현재 유럽의 지형은 16세기와 전혀 다르며 18세기와도 크게 다르다. 그러한 차이는 육지였던 북태평양북부와 베링해가 베링해협의 강한 물살에 침식되어 바다가 되면서 일어난 18세기의 해수면 상승이 원인일 것이다. 그래서 북유럽에 북해와 북극해는 중심의 분지들을 제외하고는 해수면 상승으로 잠긴 지역이기에 수심이 매우 낮은 것이다.

 

그러한 것을 단적으로 느낄 수 있는 지역이 현재의 Barents Sea(바렌츠 해)이다. 앞서 여러 16세기 지도들에 바렌츠 해는 Pillapia(필라피아)지역으로 육지였다. 필라피아는 해수면상승으로 대부분지역이 바다에 잠기었다.

   

▲ A: 1551 Orontius Finnaeus, B: 1795 Pinelli (1559 Hajji Ahmed)채색지도, C: 1756 Buache Philippe, D: 북극해와 그 주변의 심해측심/표면지도, 1: Greenland(그린란드), 2: Svalbard(스발바르 제도), 3: Barents Sea(바렌츠 해), 4: NOVAYA ZEMLYA(노바야 젬랴)  북유럽의 지형은 16세기와 전혀 다르다. 3번 필라피아지역은 해수면상승으로 바다에 잠겨 바렌츠 해가 되었다. 4번 NOVAYA ZEMLYA(노바야 젬랴)지역은 18세기에도 커다란 섬이었으나 지금은 여러 개의 작은 섬들만 남아 있다. 현재 바렌츠 해의 수심은 100m미만이 대부분이다. 수심이 50m만 낮아져도 광활한 육지가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 김종문 고지도전문위원

 

 

물이 가득한 욕조에 사람이 들어가면 물은 넘쳐흐른다. 같은 이치로 거대한 육지가 침식되어 바다에 잠기면 해수면은 그만큼 상승하게 되는 것이다. 17세기말 이후 18세기에 미대륙과 아세아의 중간에 있었던 드넓은 몽골사막과 요동반도는 베링해협으로 내려오는 북해의 강한 물살에 침식되었고 요동반도는 바다로 변하였다. 그로 인해 전 지구적인 해수면 상승이 있었을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러한 지형의 변화는 서양에서 제작된 수많은 고지도들에 기록되어 있다.

 

현재의 세계사는 그러한 고지도들과 지구의 역사를 감추고 신대륙발견의 세계사를 만들었다. 원래 북미 그린란드와 북유럽 아이슬란드는 육안으로 볼 수 있는 30km정도의 가까운 거리였으나 18세기의 해수면상승으로 저지대가 바다에 잠기어 현재처럼 멀어지게 된 것이다.

 

북유럽에 드넓은 Islanda (이스란다)와 Pillapia(필라피아)에 살던 사람들은 어찌되었을까...

그들은 살던 곳이 바다에 잠기는 환난을 겪었을 것이며 이스란다에 살던 사람들은 섬이었기에 배를 타고 살 곳을 찾아 여러 곳으로 이주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18세기에 북유럽이 바다에 잠겼는지에 대한 판단은 독자제위분들 각자의 몫일 것이며, 아래는 앞으로 85년 후에는 최대 91.4㎝까지 해수면이 상승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 유엔IPCC 보고서 초안은, 2100년에는 지구의 해수면이 최대 91.4㎝까지 상승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 편집부


 출처: http://www.pluskorea.net/sub_read.html?uid=48634&section=section78&section2=한국통사/정립/유물유적문화재/역사인물

출처 : 고지도와 사서의 진실-세계사는 조작되었다(고지도) | 글쓴이 : 요수 |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