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나 달릴거 같은 자동차도 언젠가는 섭니다.

 

기름이 떨어지면 서고 고장이 나도 섭니다.

그렇게 달리다가 설 때가 되면 섭니다.

 

승객들은 자신들이 차를 타기만 하면 되는줄 알지만 기름을 넣지 않으면 차는 서게 됩니다.

어떤 차는 아무리 기름을 넣어도 다시 달리기 어렵답니다.

 

슬슬 지겨움이 밀려오는 상태...의욕도 사라지고...호기심도 사라지고...

뻔히 보이지만 그냥 방치하게 되는 상태...

 

이제까지 아끼고 사랑했건만 마치 아무런 가치도 없다는듯 변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살다가 가는 거고 그렇게 가다가 서는거죠...

 

당신 당신은 무엇을 했는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