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습니다..!!

오늘(2018. 8. 7)은 새벽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서 일출을 보고 다음 여행지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산기길 362,

이끼 폭포로 가는 입구에서부터 산행 거리 3.7를 무더위 속에 정겨운 지인들과 함께 걸어서 찾은 폭포는 전망대 갑판이 설치되어 있고,

폭포의 물줄기는 산행에 흘린 땀 만큼이나 적은 수량으로 떨어지고 있었다.그러나 계곡에 이끼와 시원함이 있었고,

산골 감자전에 막걸리와 오미자차에 피로를 확 풀어주는 즐거움이 가득한 날이었습니다!

~무더위 속에 물안개가 피어 오르고 있어요!~







~ 이렇게 수량이 없어도 너무 없어요!~


~이렇게도 수량이 많은 날도 있었습니다!~



어제보다 오늘이 더 건강한 행복한 날 되세요..!!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