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택동횟집~남양수산시장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불금날의 저녁에 오랜만에 신선한 회에

소주한잔 하려고 돌다리 시장 근처의 남양수산시장 횟집으로 운동도

할겸 살살 걸어서 다녀옵니다.






불금이라 그런지 술한잔 하는 사람들로 꽉찼던데 조금 기다리다

자리가 나서 한쪽편에 앉아 봅니다.


그후로도 사람들이 많이 오던데 자리가 나지않아 돌아가는 분들이

많은것을 보니 맛집이라는 것을 느껴봅니다.





요즘 자연산 방어회가 제철이라고 하여 중자(40,000)로 

주문을 하고 시원한 참이슬 한병을 시킵니다.








까먹는것을 싫어하여 손도 대지 않았는데 와이프가 맛있다고

혼자 다먹더군요.








바다내음이 가득 풍기는 시원한 미역국이 좋아서 한번더

리필을 받아 먹습니다.





회도 그렇고 고기도 그렇고 신선한 야채와 함께하면

더욱 맛도좋고 건강에도 좋겠지요.








방어회가 나오기전에 시원한 미역국에 술한잔 합니다.





치즈로 구운 옥수수가 고소하고 맛이 좋던데 군대간 둘째아이가

특히 좋아하는데 생각이 나더군요.




방어회가 나왔는데 두툼한게 쫄깃하고 고소하여 소주를

부르더군요.





미나리 무침에 성게알이 올려져서 회랑같이 싸서 먹으니 더욱

고소하고 좋더군요.





고소하고 쫄깃한 방어회가 나왔으니 건배한번 하고

시원하게 한잔 합니다.



상추에 방어회 몇점 올리고 미나리 무침까지 가득 올려서 먹으니

너무 맛이 좋습니다.





성게알 가득 올라간 무나리 무침은 그냥 먹어도 맛이

상당히 좋습니다.


한번더 달라고 하여 맛있게 먹었네요.




마지막으로 쫄깃한 수제비 들어간 시원한 매운탕으로 공기밥과

함께하니 속이 편안하니 좋습니다.


불금날 신선한 방어회에 술한잔 하며 한주의 피로를 푸니 기분이

상쾌하고 날라갈것 같더군요.


블친님들 주말은 가족들과 좋은곳에서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수택동횟집~남양수산시장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