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문산맛집]국도왕족발 - 족발, 비빔국수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국도왕족발 - 족발, 비빔국수



일요일 오후에 문산에 왔다.


대전에서 오후 2시(1시간정도 일찍)에 출발했더니

생각보다 고속도로가 덜 막혀서 일찍 문산에 도착을 했다.





서둘러 숙소를 잡고서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한가롭게 길을 걷다보니

족발 삶는 냄새가 코를 자극한다.


뭐... 생각해 볼 것 있나??

그냥 들어가면 되는 거지!!





국도왕족발(031-953-3089)은

경기 파주시 문산읍 문향로 84번길 3(선유리 955-6번지)에 위치한다.





메뉴는 간단하다.


족발 30,000원

비빔국수 5,000원


밖에서 보는 것과는 달리

식당의 규모는 상당히 넓었다.






일요일 저녁이라 손님은 몇명없지만

포장손님들이 많아서 족발을 두번이나 삶았다고 한다.


주방에서 음식을 준비하시는

부부 사장님의 모습이 더욱 분주해 보인다.


여기 족발주세요!!

메뉴 선택의 여지가 없다.





양배추 샐러드, 무생채,

마늘, 고추, 새우젓, 쌈장, 상추


여느곳과 다를 것 없는 기본반찬이다.






위를 촉촉히 적셔주기 위해

기본반찬을 안주삼아 소주 한잔을 마셨다.


족발이 큰접시에 담겨져 나온다.

족발은 윤기가 흐르고 보들보들하다.






완벽한 족발 상차림이 차려졌다.


상추위에 족발을 올리고

쌈장을 찍은 마늘을 올려 안주를 준비한다.


사람들은 소주와 맥주를 마시지만

나만은 소맥을 마시며 족발을 음미한다.





'술 한잔+족발 한쌈'

을 반복하다가 비빔국수를 주문했다.


잘게 썬 묵은 김치가 더해진

비빔국수 자체만으로도 그 풍미가 대단하다.







너나할것없이 쌈을 준비한다.


상추위에 비빔국수와 족발을 올리고

각자의 기호에 따라 마늘, 무생채 등을 올린다.


왼손은 쌈을 준비하고

오른손은 술을 준비한다.





웃고, 떠들고, 마시고, 먹다

보니 어느새 우리에겐 족발의 앙상한 뼈만 남았다.


4명이 먹어도 충분한 양의 족발이지만

약간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비빔국수를 주문하면 된다.


야들야들하고 쫀득한 족발을

문산에서 먹어보다니 역시 맛집은 숨어 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