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제주]태풍 '링링'과 함께 제주여행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제주]태풍 '링링'과 함께 제주여행



회색빛 아침.

투박한 회색 알갱이들의 물결들.


가장자리는 짙은 검은색을 띄고

주변은 점차 회색으로 변한다.






먹장구름이 속도를 높여 움직이고 있다.

빠르게 움직이고 있지만 결코 요동치지는 않는다.


바람에 나붓끼는 녹색 잎들,

그 잎들을 줄기에 지니고 서 있는 나무들을 주목하자.


태풍 '링링'은 곧 제주에 다가오지만

강한 바람과 함께 이내 사라져갈 것이다.







움직임과 휴식은 같은 것이다.


내가 세상과 뒤섞이면서도

내가 가진 소박한 즐거움에 만족하며 살아왔다.


그대, 바람과 요란한 태풍 덕이다.

오, 자연이여~!!!







황혼이 낮을 물리고 밤을 블러들이듯

아늑한 제주의 단골 숙소 예하게스트하우스에서

금지된 것의 짜릿함을 느끼는 아이로 걸어 들어온 것 같다.





여행은 생각의 산파다.


여행할 장소에 대해 우리가 가야 하는 이유와

가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는 해야만 한다.


대상이나 물리적 효용으로부터 행복을 끌어내려면

사람들에게 감정적, 심리적 요구들을 충족시켜야 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