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2019년 9월 Muti Challenge 아웃도어 활동 - 한라산 산행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2019년 9월 Muti Challenge 아웃도어 활동 - 한라산 산행



한라산 국립공원 홈페이지에 접속한다.


정상통제


이른 아침에 눈을 뜨면

습관적으로 나오는 행동이 되었다.





반갑지 않은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오고 있다.


내 단골숙소인 예야게스트하우스에

전 세계 여행객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다들... 밖을 나갈 수 없으니까...







태풍 '링링'은 이미 지나갔지만

제주도는 호우주의보가 내릴정도로 매일 비가 내린다.


이번에 저기압이 북상중이란다.

나참....







몇일의 기다림은

어김없이 우리를 저버리고 말았다.


그렇다고 이대로 포기할수 없다.

차선책으로 어리목 ~ 영실 코스를 다녀오기로 했다.






The bird fights its way out of the egg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싸운다


Herman Hesse(헤르만 헤세)의

Demian(데미안) Chapter 5의 제목이다.






새롭게 태어나려는 자는

반드시 하나의 세계를 부수워야 한다.


새는 신에게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브락사스이다.







잠시 구름이 거쳤던 윗세오름에는

다시 엄청난 폭우가 내리기 시작한다.


보수공사중인 대피소는 들어갈수 없었다.

대피소 계단에 앉아 어렵게 인증사진을 찍었다.







우리는 이미 모든 것이 젖었다.

영실로 하산하는 발걸음이 점점 무거워진다.


아름다운 광경을 두 눈으로 보고도

아무것도 못 본척 행동하기 시작한다.


자연과 접촉이 아무리 유익하다고 해도

그 효과가 지속되는 시간은 제한적이다.






머리의 고민으로부터

해방된 것에 만족할 따름이다.


함께 우중산행을 한

외국인(중국인) 친구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우리는 해냈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