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3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3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3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포크롭스키공원(парк Покровский) -



Small actions lead to good plans.

작은 행동이 좋은 계획을 이끈다.


여행지에서의 아침산책은 나의 습관이다.

풀내음 가득한 벤치에 앉아 사색에 잠겨본다.


포크롭스키공원은 작지만 조용하고

푸른 나무들이 많아서 산책하기 너무 좋다.


러시아 정교회의 분위기도 느낄 수 있다.



- 블라디보스토크역으로 이동 -



여유로운 아침이다.


오늘 일정은 토카렙스키곶을 다녀온 후

저녁에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기만 하면 된다.


분주할 필요가 전혀 없다.


분주함은 오늘날 소리없는 살인자이다.

의미도 없는 복잡한 삶을 살 필요가 없다.


단순하게 살자!!





- 블라디보스토크역, 짐보관 -



1인 24시간, 160루블(여권필요)

(보관소 : 블라디보스토크역 내부 오른쪽에 위치)


우리가 토카렙스키곶을 가기전에

짐을 블라디보스토크역 짐보관소에 맡겼다.


짐 보관소는 수량 제한때문에

선착순으로만 보관할 수 있다.



- 은하철도 999의 배경 증기기관차 -

- 시베리아 횡단열차 종점 기념비 -



총 길이 9,288km


모스크바에서부터 이어지는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종점이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꼬박 일주일이 걸린다.


우리는 시베리아 오늘 밤 횡단열차를 타고

하바롭스크를 경유한 후 이르쿠츠크까지 갈 예정이다.



- 구글지도 -

- 58번 버스 -

- 버스종점(부티크 호텔 크루즈 앞) -

- 토카렙스키곶 이동 -



토카렙스키곶을 가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on Demend 버스정류장으로 갔다.


요금은 28루블이고

Mayak이라고 씌여진 버스(60, 62 등)를 타면 된다.


종점(부티크 호텔 크루즈 앞)에서 하차한 후

토카렙스키곶 등대까지 1.8km를 걸어가야 한다.


걷는 것이 싫다면, 막심택시를 타고 오면 된다.






- 토카렙스키곶 등대 -



등대의 러시아어는 마약(Mayak)이다.


한국인에게 마약등대로 알려진

100년도 넘는 역사를 가진 토카렙스키곶 등대에 왔다.


바다 너머로 루스키대교가 보인다.


등대까지 가는 길은 밀물과 썰물에 따라

길이 열렸다 닫혔다 하는 길이다.





- 버스 이동 -



토카렙스키곶 등대 그늘에서

포도 등 과일을 먹으면서 담소를 나눴다.


보다 여유로움이 충만된 상태로

다시 버스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 시내로 왔다.


중앙광장, 아르바트거리를 거닐었고

늦은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을 찾았다.



- 8 Minut Stolovaya(8 МИНУТ столовая) -



아르바트 메인거리에서 남쪽으로

한 블럭 아래 해양공원과 인접한 곳에 위치한

8 Minut Stolovaya(8 МИНУТ столовая)에 왔다.


전체적인 분위기가 고급스럽지 않지만

간편하고 편안하게 러시아 현지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식당이다.



[블라디보스토크맛집]8 Minut Stolovaya(8 МИНУТ столовая) - 뷔페식(카페테리아) 식당



각자가 선택한 음식을 한곳에 모아보니

우리의 입맛이 비슷하다는 것을 알았다.


전체적으로 음식이 짜지 않아서 좋다.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등 고기류는 육즙도 풍부하다.


건강한 러시아 가정식을 먹어서 기분이 좋다.



- 해양공원 -



배가 부르니

마음이 풍요롭게 느껴진다.


해적카페에서 커피를 산 후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해양공원을 거닐었다.


아르바트 거리와 함께

늘 젊음이들로 활기가 가득한 곳이다.


수영하고 싶다

해양공원에서 처음으로 느꼈다.






- Siam -



해가 질무렵 해양공원을 벗어났다.


노을이 지나간 자리에 어둠이 깔리더니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곳곳에 하나둘 불을 밝히기 시작했다.


태국요리 전문점 Siam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한마디로 분위기는 최고였지만 음식맛은 짰다.


2박 3일동안 블라디보스토크 여행은

추억의 양은 변함이 없는데 내 가슴속에는 허전함이 번진다.




- 시베리아 횡단엻차, 블라디보스토크역 -



다시 블라디보스토크역에 왔다.

맡겨 두었던 짐을 찾은 후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탔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러시아 철도청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된다.

(바우처를 꼭 출력해서 가져가야 함)


1등석은 2인 1실 침대칸(분리형)

2등석은 4인 1실 침대칸(분리형)

3등석은 6인 1실 침대칸(개방형)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1등석부터 3등석까지 있다.

3등석은 열차 한칸에 총 54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다.


짐은 최대 36kg까지 무료로 실을 수 있다.







- 시베리아 횡단열차 3등칸 -



블라디보스토크 → 하바롭스크

시베리아 횡단열차 3등칸 1,476.9루블

(사전 카드결제, 예약시기에 따라 금액이 상이함)


침대에는 이부자리와 짐을 올리는 선반이 있다.

1인당 침대커버, 이불, 베개와 수건 한장이 제공되고 하차 시 반납해야 한다.


러시아는 11가지 시간대가 존재한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시차가 총 7번 바뀐다.


A strange and special journey begins now.

낯설고도 특별한 여행이 지금 시작된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blog.daum.net/kopion2/111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