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아침식사 -



난방은 잘 되지만 환기는 시킬 수 없다.


건조해진 목에서 연신 기침이 나오고 있다.

수건이라도 빨아서 널어 놓았으면 좋았을 텐데.


나도 모르게 뒤늦은 후회가 밀려온다.

서둘러 찬물을 마시니 조금 살것 같다.


스프와 빵으로 간단히 아침을 해결했다.




- 차장 밖 풍경 -



지금은 밖으로 나갈 수 없으니

늘 해오던 아침 산책도 할 수 없다.


대륙의 끝과 끝


오늘도 끝없이 이어지는 타이가 지대를 지나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광활한 대지를 달려가고 있다.



- Yerofey Pavlovich 21분 정차 -

- 매점 -

- 식료품 구매 -



기차가 Yerofey Pavlovich에서 정차 했다.


기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매점으로 향한다.

승강장에서는 현지인에게 먹거리를 살 수 있다.


현지인에게 먹거리를 사는 과정에서도

기차여행만의 소소한 재미를 느끼게 된다.



- 간식 -



빵, 우유, 감자,

만두(펠머니-시베리아 만두)


별로 안 샀는데 생각보다 많이 샀다.

아침 먹은지 얼마되지 않아서 또 먹었다.


기차안에서 먹고,

또 먹는게 일상이 되고 있다.




- amazar 18분 정차 -



오후 1시가 되기전에

amazar역에 18분 동안 정차를 했다.


객차마다 1명의 승무원이 있다.

우리 객차의 남자 승무원이 내 뒤로 보인다.


객차는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방향에서

왼쪽에 화장실과 승무원실, 음용 온수를 담은 사모바르(samovar)가 있고

반대쪽 객차 끝에 화장실이 하나 더 있다.



- 식료품 구매 -



또 뭐살려고???


담배를 피우든

신선한 공기를 마시든

먹거리를 사든

......

기차가 정차하면

무조건 내려야 한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시간을 엄수한다.

기차에서 내렸으면 시간안에 다시 타야 한다.





- 간식이 곧 점심 -



시베리아 횡단열차내 우리 아지트는

2등석 쿠페(Kuppe) 4인 1실 침대칸이다.


홀수 번호는 하단, 짝수는 상단 침상이다.

기차안에서 보내는 시간에 우리는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


먹는 게 남는 것이다.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으니

탄산음료라도 마셔야 속이 시원하다.




- 차장 밖 풍경 -



나는 낯선 땅을 찾아온

호기심 가득한 여행자이다.


차장 밖으로 보이는 풍경을

멍하니 바라보는 게 또다른 일상이 되고 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긴 여정이다.

편안한 복장과 신기 편한 신발이 필수항목이다.


해가 저 먼산으로 넘어가고 있다.



Chernishevsk Zabajkalsk 30분 정차 -



어둠속을 달리던 기차가

Chernishevsk Zabajkalsk 30분 정차를 했다.


이곳은 대합실 내 매점에서는 맥주를 판다.


맥주 가격은 일반가격의 2배나 되지만

현지인들이 거림낌 없이 사길래 나도 맥주를 샀다.


웃긴 것은 검은 비닐에 맥주를 담아준다.

승무원에게 들키면 안된다고...ㅎㅎ





- 맥주파티 -



긴긴밤


달빛에게 물어볼까

별빛에게 물어볼까


시베리아 횡단열차 2등칸 차장 밖은

어둡고 황량하기 그지없네


3등칸과 달리 2등칸은 객실문이 있어 좋다.

(식당칸을 제외하고 음주는 절대 안 된다.)


Anyone who wants to come toward me with an olive branch, I will kiss.

화해의 무드로 내게 오는 모든 사람을 나는 환영한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blog.daum.net/kopion2/11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