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숲길 여행



머피의 법칙인가??


일기예보에서도 맑다고 했는데

내가 제주에 오기만 하면 비가 내린다.


지난 9월에도 제주에 왔었는데

태풍 '링링'으로 숙소에 갇혀 있어야 했다.






제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231번 버스를 타고

교래사거리에서 하차한 후 약 650m를 걸어 삼다수 숲길 입구에 도착했다.


말 그대로 삼다수 숲길 입구이지

삼다수 숲길의 시작점은 아니다.


종합안내판을 보고 무작정 걷기 시작했다.


사진은 삼다수 숲길 입구까지 가는 노선을 표시한 것이고

옆의 숲길 경로도는 삼다수 숲길의 노선 경로도를 의미한다.






낯선 곳에서

낯선 곳으로


비오는 마을 돌담 포장도로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삼다수 숲길까지


나는 무작정 걷고 있다.

신발이 젖은 줄도 모르고 그 길을 걸었다.






돔배오름을 조망하며 천천히 걸으면

예전 생활용수 및 농업용수로 사용한 포리수를 보게 된다.


그 옛날 제주는 척박한 환경속에서도

물을 중심으로 마을을 형성하였다.


포리수는 세곳의 봉천수 중

파란물이라는 이름의 물을 말한다.






삼다수 숲길까지 25분쯤 걸렸다.


2010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숲 부분 어울림상을 받은 곳이 삼다수숲이다.


삼다수숲은 자연스럽게 형성된 분재형 숲으로

수목이 지닌 경관미와 가치, 난대 낙엽활엽수림의 교육적 활용 가치가 있다.






비는 울창한 나무를 뚫고 지면에 떨어진다.


지금 이순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주어진 순간에  최선을 다해 공들여 걷고

언제든 가벼운 마음으로 떠날 수 있게 숲을 걸으면 된다.





삼다수 숲길 바로 아래의 계곡에는

제주에서 가장 긴 하천인 천미천 흐른다.


천미천은 폭우시에만 물이 흐르는 건천이다.


한라산 1,100 고지에서 발원하여

교래리와 성산읍을 걸쳐 표선면 바다로 흘러간다.







숲길에는 나무를 증명하기 위해

떨어진 수많은 잎들이 내내 바스럭거린다.


멍든 나뭇잎들이 발치에 밟힌다.


걸을때마다 내 발자국이

멍든 나뭇잎을 더 멍들이고 있다.






한바퀴를 돌아

다시 삼나무숲에 왔다.


삼나무숲을 안고 걸으면

삼나무가 나에게 달려오는 듯 하다.


키 큰 삼나무 킨에 서 있는 나,

가만히 서야만 보이는 것들이 있다.





이끼와 나무는 떨어지지 않으려는 연인 같다.


No one can make you feel inferior without your permission.

당신의 허락 없이 아무도 당신에게 열등감을 느끼게 할 수 없다.


엘리너 루스벨트(Eleanor Roosevelt)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