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등산(어리목~영실)



어제 오랜만에 한라산 산행을 했다.

평소보다 무리한 탓에 종아리가 심하게 뭉쳤다.


가볍게 마사지를 해 보지만

뭉친 근육이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버스를 타고 어리목으로 왔다.

숙소에서 잠깐 망설이다 바로 결정을 내렸다.


풀잎은 이슬을 무서워하지 않기에

새벽마다 이슬이 앉았다 사라진다.






산행으로 뭉친 근육은

산행으로 풀어야 한다


경험은 자신과 비슷한 입장이 된 사람에게

어떻게 하면 좋을지를 알려주는 가이드가 된다.


결코 좋고 나쁨이 아니다.








아주 느리게 걸었다.

간혹 서서 주변을 둘러봤다.


빛이 흐른다.


계단에서 계단으로

사제비동산에서 만세동산으로

만세동산에서 백록담 북벽으로


손바닥으로 햇빛을 가리면 가장자리가 환하다.







한라산 북벽이 어둠을 쓸어내리고

주변 풍경이 햇빛을 맞이하는 시간이다.


혀로 맛보는 기쁨

배로 느끼는 만족감

마을으로 누리는 뿌듯함


어리목 대피소에서 라면을 먹었다.

양달을 깔고 앉은 한때는 이내 응달이 된다.








이제는 뭘 해야 하지?


까마귀가 나를 보고 뭐라 그런다.

'선문대 할망'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선문대 할망은 몸집이 큰 거인이었다.


앉아서 쉴 곳을 마련하기 위해

치마폭에 흙을 가득 담아 제주도 한가운데 부었다.

그렇게 한라산이 생겼다.


치마폭 사이로 흘러내린 흙덩어리들은 오름이 되었다.





구상나무는 한 곳을 오래 바라보다

이곳에서 달려오는 생을 온 몸으로 막았다.


다가오는 흰 계절의 감옥이 지나도

구상나무는 그대로 그곳에 서 있을 거다.






기억은 종종 기억을 버리고

기록이 되는 쪽을 택한다.


나는 내 기억을 버리고 지금 기록을 남긴다.


종이 위에 글을 쓰지 않고

구름, 나무, 계곡, 바위 등 자연의 수 많은 지면위에 글을 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