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깟바섬]라이크 카페(Like Coffee) - 커피, 버거, 볶음밥, 팬케이, 아침식사 등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깟바섬]라이크 카페(Like Coffee) - 커피, 버거, 볶음밥, 팬케이, 아침식사 등



닌빈에서 깟바타운에 도착했습니다.

점심을 못 먹었기에 허기가 졌습니다.


닌빈에서 아고다앱으로 예약한

퀸 트랑 호텔로 가서 체크인을 했습니다.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호텔 밖으로 나와 깟바타운을 향해 걸었습니다.


도보로 2분, 약 160m쯤 걷다가

도로 왼쪽에 자리한 식당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Like Coffee

한국말로 번역하면 커피처럼입니다.


여행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커피나 음료를 마시고 있습니다.


자세히 메뉴를 살펴보니

간단한 음식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야외탁자를 지나 안쪽탁자에 앉았습니다.

자유롭고 멋스러운 분위기가 맘에 들었습니다.


실내 인테리어도 좋고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경쾌한 음악도 좋습니다.


지금은 따뜻한 커피보다는

시원한 하노이 맥주가 먹고 싶었습니다.


버거 2개와 볶음밥 2개를 주문했습니다.





[버거]



하노이 맥주 한병을 다 마실때쯤

15분정도 소요된다던 버거가 나왔습니다.


신선한 채소(오이, 상추, 토마토), 소스

감자튀김 그리고 버거가 한 접시에 담겨져 있습니다.


버거를 잘라 케찹을 뿌린 후 한입 먹었습니다.


딱딱할 것 같은 바게뜨빵이 너무나도 부드러웠고

채소, 햄, 계란 등의 내용물과 조화를 이루어 기가막히게 맛이 좋았습니다.



[볶음밥]



소스와 함께 볶음밥도 나왔습니다.


잘게 썬 채소와 함께 볶아진 밥에 윤기가 돕니다.

보기에는 느끼할 것 같지만 전혀 느끼하지 않습니다.


소스를 살짝 뿌려 먹으면

나도 모르게 중얼거림이 시작됩니다.


'그래... 이맛이야'


하노이 맥주 2병씩, 버거2, 볶음밥 2개를

우리 일행 4명이 먹고 1인당 90,000vnd(4,500원)씩 냈습니다.


깟바섬에 오시면

조용하고, 친철하고, 분위기 있는

라이크 카페(Like Coffee)를 꼭 들려 보십시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