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베트남 북부]깟바섬여행 1탄 - 닌빈에서 깟바섬으로 이동, 퀸 트랑 호텔, 깟바타운, 깟바 벤처스, 그린 망고 식당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베트남 북부]깟바섬여행 1탄 - 닌빈에서 깟바섬으로 이동, 퀸 트랑 호텔, 깟바타운, 깟바 벤처스, 그린 망고 식당

 

 

2017년 10월29(일) ~ 11월 9일(목), 11박 12일 일정으로
베트남 북부지역(하노이, 사파, 닌빈, 깟바섬)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닌빈에서 깟바섬을 가기 위해

닌빈여행 및 홈스테이 정보(Nihn binh Travel & Homestay Information)를 통해서 티켓을 구매했습니다.

 

하루에 4번(07:00, 8:20, 09:00, 13:50) 운행되고 있으며

1인 요금은 240,000vnd(12,000원)입니다.

 

 

[닌빈, 버스 탑승]

 

 

닌빈에서 벤곳까지 약 3시간 10분정도 걸렸습니다.

 

고속도로와 국도를 이용하여 버스가 운행됩니다.

휴게소 같은 곳에서 1차례 15분간 쉬었다 갑니다.

 

 

 

[벤곳, 고속보트 탑승]

 

 

부두에서 카이비엥 고속보트를 탔습니다.

 

대략 20명 내외가 탈 수 있는 보트로

매연이 조금 심했지만, 약 10분이면 깟바섬 카이비엥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카이비엥, 버스 탑승]

 

 

카이비엥에서 버스를 타고

45분이면 깟바타운에 도착을 합니다.

 

버스가 낡고 오래되어서 조금 불편했지만

유리너머로 깟바섬 해안가 풍경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베트남 여행]닌빈에서 깟바섬 깟바타운으로 이동

 

 

닌빈에서 깟바섬 깟바타운 가기 위해서는

 

1. 닌빈 호텔 또는 닌빈여행 및 홈스테이 정보에서 버스를 타고 벤곳(Bến Gót)까지 갑니다.
2. 벤곳(Bến Gót)에서 카이비엥(Cái Viềng)까지 배를 타고 갑니다.

2. 카이비엥(Cái Viềng)에서 깟바타운까지 버스를 타고 갑니다.

 

 

 

 

닌빈을 오전 9시에 출발하여

깟바타운에 2시 30분쯤 도착을 했습니다.

 

 닌빈에서 아고다앱으로 예약한

퀸 트랑 호텔(Quynh Trang Hotel)로 가서 체크인을 했습니다.

 

 

 

 

닌빈에서 깟바섬으로 온 후

퀸 트랑 호텔에서만 3박 4일간 숙박을 했습니다.

 

깟바타운 외곽(도보로 7분)에 위치하여 조용합니다.

바로 뒤에 깟바 수산시장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퀸 트랑 호텔은 엘리베이터가 있어서

아무런 불편함없이 캐리어를 옮길 수 있었습니다.

 

11월 04~11/07, 3박 4일동안

Triple(1 Double + 1 Single Bed)를

4인 2객실 60$, 15$/1인로 아고다앱을 통해 예약했습니다.

 

 

[깟바섬]퀸 트랑 호텔(Quynh Trang Hotel)

 

 

3박 4일 기준 15$/1인이니까

하루에 5$/1인(약 5,700원)에 숙박한 것입니다.

 

이 가격대에 냉장고와 금고가 있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금고는 사용을 하지 않았습니다.)

 

호텔예약시 무료조식은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가격대비 가성비는 아주 좋은 호텔입니다.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호텔 밖으로 나와 깟바타운을 향해 걸었습니다.

 

도보로 2분, 약 160m쯤 걷다가

도로 왼쪽에 자리한 식당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Like Coffee

한국말로 번역하면 커피처럼입니다.

 

 

 

 

야외탁자를 지나 안쪽탁자에 앉았습니다.

자유롭고 멋스러운 분위기가 맘에 들었습니다.

 

실내 인테리어도 좋고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경쾌한 음악도 좋습니다.

 

 

[깟바섬]라이크 카페(Like Coffee) - 커피, 버거, 볶음밥, 팬케이, 아침식사 등

 

 

신선한 채소(오이, 상추, 토마토), 소스

감자튀김 그리고 버거가 한 접시에 담겨져 있습니다.

버거를 잘라 케찹을 뿌린 후 한입 먹었습니다.

 

'그래... 이맛이야'

 

깟바섬에 오시면

조용하고, 친철하고, 분위기 있는

라이크 카페(Like Coffee)를 꼭 들려 보십시요.

 

 

 

 

 

흐린날이지만 깟바섬은 춥지 않습니다.

눈앞의 바다를 바라보며 깟바타운 분수광장으로 걸었습니다.

 

광장 옆으로 무대설치가 한창 진행중입니다.

저녁에는 특별한 공연이 펼져질거라 생각됩니다.

 

 

 

 

'[란하베이~하롱베이] 1일 투어'를 신청하기 위해

깟바 선착장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는 깟바 벤처스에 왔습니다.

 

깟바섬은 하롱만의 가장 큰 섬으로

다양한 자연생태계가 존재하는 곳입니다.

 

 

 

 

여행에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사치는

바로 '여유를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란하베이~하롱베이] 1일 투어에는

선상 점심식사가 포함되어 있고, 2L 물병이 제공됩니다.

 

선상에서 커피, 맥주 등 각종 음료를 사 먹을 수 있습니다.

물론 투어 종료직전에 돈을 지불해야 합니다.

 

 

[깟바섬]깟바 벤처스(Cat Ba Ventures) - 란하베이 투어, 하롱베이 투어, 깟바 1일 투어

 

 

1일 투어(8AM ~ 5,6PM)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1. 신청서에 참가자의 여권정보를 적습니다.
2. 카야킹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결정합니다.

3.금액(베트남 vnd or US $)을 지불합니다.

4. 1일 투어시 주의사항을 듣습니다.

 

우리는 1인 기준 585,000vnd(29,250원)을 지불했습니다.

저를 제외하고 다들 싫어해서 카약킹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분수광장이 있는 깟바 선착장에 다시 왔습니다.

 

노를 힘차게 젓는 배사공들이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배를 타라고 소리지릅니다.

 

 

 

 

오늘은 특별한 계획이 없기때문에

정처없이 깟바타운 이곳저곳을 걸었습니다.

 

걷기에 딱 좋은 날씨입니다.

눈앞에 펼쳐지는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바닷가에 떠 있는 해산물 전문 식당이 보입니다.

 

보기엔 운치도 있고 음식 맛도 좋을 것 같지만

배를 타야만 가야 하고, 맘에 안 든다고 자유롭게 나올 수 도 없고,

특히 외국 관광객에게 바가지가 심하다고 합니다.

 

깟바섬에서의 하루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식당을 탐색하며 깟바타운 거리를 배회하다가

GREEN MANGO라 씌여있는 녹색의 간판이 눈에 띄었습니다

 

그린 망고 식당을 들어간 결정적 이유는

시원한 생맥주(Draught Beer)가 눈에 보였기 때문입니다.

 

 

 

 

쌀짝 얼린 잔에 타이거 생맥주가 담겨져 나옵니다.

추가 주문부터는 거품을 빼달라고 말했습니다.

 

Please, draught beer without bubble! Thank you!

 

오후 9시까지는 해피아워시간이라

생각보다 생맥주 가격이 저렴했습니다.

 

2+1이라... 2잔 마시면 1잔은 공짜입니다.

 

 

 

 

 

스테이크(bone steak), 피자, 후라이드 치킨

우리는 생맥주를 마시면서

한가지씩 메뉴를 주문하여 골고루 나누어 먹었습니다.

 

 

[깟바섬]그린 망고 식당(Green Mango Restaurant) - 생맥주, 본 스테이크, 피자, 후라이드 치킨 등

 

 

직원들도 친절하고, 시설도 깨끗하고,

와이파이도 잘 터지고, 음식도 맛이 좋습니다.

 

가격은 현지물가에 비해 비싼편이지만

여행중에 이정도 사치는 충분히 누릴만하다고 생각합니다.

 

깟바섬 그린망고에서

즐거운 저녁시간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깟바섬에 오시면 꼭 한번 들려보십시요.

 

 

 

 

사회자의 알아들을 수 없는 베트남 말이 끝나고

경쾌한 베트남 노래와 함께 댄서들이 춤을 추기 시작했습니다.

 

'450,000명의 외국 관광객이 2017년에 깟바섬을 방문'

 

우리가 주인공입니다.

우리는 캔맥주를 사 들고 분수광장으로 갔습니다.

 

 

 

 

간의 의자에 앉아

공연을 보면서 캔맥주를 마셨습니다.

 

귀로는 알아듣지는 못하지만

눈으로 볼 수 있고,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생각보다 일찍 끝나버린 공연에 아쉬움을 느끼고

호텔로 돌아와서 오늘의 기나긴 여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베트남 북부]깟바섬여행 2탄이 계속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