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가 꿈꾸는 세상

[깟바섬]푸어펑식당( Phuong Nhung Restaurant) - 쌀국수(퍼보, 퍼가) 등

작성일 작성자 뚜벅이

[깟바섬]푸어펑식당( Phuong Nhung Restaurant) - 쌀국수(퍼보, 퍼가) 등

 

 

3박 4일간의 깟바여행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쌀국수로 아침식사를 하기 위해

푸어펑식당( Phuong Nhung Restaurant)에 왔습니다.


 





우리가 숙박하고 있는 퀸 트랑 호텔에서

도보로 3분거리(220m)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매일 갓바타운으로 걸어 갈때마다

눈여겨 봤던 식당입니다.






이른 아침시간이라

실내는 아직 정돈이 되지 않은 듯 보였습니다.


우리는 도로변에 놓여 있는

탁자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퍼보(소고기) 2개

퍼가(닭고기) 2개


젊은 부부로 보이는 사람들이 나왔고

우리는 주문했습니다.






소고기, 닭고기, 숙주나물, 채썬 파, 면 등


쌀국수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들을

최대한 위생적으로 보관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통 길거리에서 파는

쌀국수에 비하면 상당히 위생적입니다.





쌀국수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른 아침시간이라 거리가 한산합니다.


길을 오가는 사람들도 거의 없고

매연을 내뿜으면 지나가는 오토바이도 많지 않습니다.





쌀국수가 나오기전에

레몬과 고추가 든 접시를 들고 왔습니다.


채소류는 주지 않았습니다.


난, 고수 매니아인데...

외국인들이 잘 안먹어서 그런가 봅니다.



[퍼보]

[퍼가]



퍼보는 소고기가 들어간 쌀국수이고

퍼가는 닭고기가 들어간 쌀국수입니다.


보고만 있어도 군침이 돌기시작합니다.

주문한 쌀국수가(퍼보와 퍼가)가 나왔습니다.


쌀국수는 30,000vnd(1,500원)입니다.






레몬 한조각으로

나무젓가락을 소독했습니다.


또 다른 한조각으로

쌀국수에 즙을 내어 뿌렸습니다.


고수 등 채소가 있어야 제맛인데... 아쉽습니다.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어느새 국물도 남기지 않고 다 먹었습니다.


쌀국수 한그릇 먹으면

어느새 숙취 걱정은 없습니다.


푸어펑식당은 쌀국수도 맛이 있지만

분짜, 스프링롤(넴), 볶음밥 등도 맛이 좋습니다.


깟바에서도 결코 비싸지 않은 식당입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