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내! 7년차 췌장암 부부가 살아가는 모습

삼성전자 임직원 중국서 5천여명 축소..텐진공장 철수여파//올려야" "국민에 부담"..결정 미뤄진 '건보료 인상'

작성일 작성자 꽃내


삼성전자 해외 사업장에서 일하는 임직원이 1만4288명 줄어든 가운데 중국에서 근무하는 인원이 전년대비 16.4% 줄어 들었다. 현지 스마트폰 생산법인의 철수와 축소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28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2019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의 전체 임직원 수는 30만9000명으로 전년 대비 3.9%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해외가 20만9925명, 국내가 9만9705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기간제 근로자는 4990명으로 1.61%의 비중을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30대 미만이 15만565명으로 가장 많고 30대가 10만6226명, 40대 이상이 5만2839명이다. 직급별로는 '사원' 직급이 24만135명으로 가장 많고 임원은 1339명으로 0.43% 비율이다.

삼성전자의 해외 임직원수는 지난해보다 16.4% 줄어든 20만9925명인 가운데 중국임원수는 2만9110명으로 2016년 3만7070명, 2017년 3만4843명에 비해 3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국 임직원 수는 5733명이 줄어들어 전년 대비 축소 폭이 16.7%로 가장 컸다.

삼성전자의 중국내 임직원 수 축소는 중국에서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하고 생산법인 철수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중국 텐진 휴대폰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3분기 중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60만대에 그쳤다. 텐진 공장 중단이후 후이저우 스마트폰 공장 생산라인 축소를 하고 있는 등 이런 흐름은 올해에도 비슷하게 유지되고 있어 중국내 임직원수는 계속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중국의 생산법인 축소와 철수로 인한 인력 감축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여성 임직원의 비율은 25.2%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일하는 삼성전자 직원 4명 중 1명이 여성인 셈이다.

지난해 한국에 근무하는 여성 임직원 비율은 25.2%로 전년에 비해 0.1%포인트 감소했다. 국내 여성 임직원 비율은 2016년 25.3% 이후 3년 동안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주요 지역별로 구분한 여성 임직원 비율을 살펴보면 중동을 제외하고 한국이 가장 낮다. 가장 높은 곳은 59.9%를 기록한 '동남아/서남아/일본'이다. 중국은 40.3%로 여성 임직원이 두번째로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이어 Δ북미/중남미(34.4%) Δ유럽/CIS 34.7% Δ아프리카 36.5% Δ중동 14.5% 순으로 나타났다. 문화적 이유로 여성의 사회진출이 제한적인 중동을 제외하면 사실상 한국에서 삼성전자 여성 임직원 비율이 가장 낮다는 얘기다.

삼성전자에 근무하는 총 임직원 수는 30만9000명로 전세계 임직원 중에서 여성의 비율은 43%다. 한국 지역 여성임직원수가 전체 비율보다 약 19%포인트 쯤 낮다.

삼성전자에 근무하는 전체 여성 임직원을 직무별로 조사한 결과 57%는 제조직무였고 영업/마케팅이 30%로 뒤를 이었다. 개발직무는 18%였다.

직급별 여성 인력 비중은 '사원' 직급이 51.6%로 가장 높고 '간부' 직급은 14.2%, 임원은 6.3%로 조사됐다. 여성 임원 비율은 2016년 6.3% 이후 정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밝힌 지난해 기준 전체 임직원 중에서 '임원'이 1321명인 것을 감안하면 여성 임원은 92~93명인 셈이다. 국내 500대 대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이 3% 내외에 불과하다.

inubica@news1.kr

******

내년도 건강보험료를 얼마로 할지 결정하는 회의가 오늘(28일) 있었는데,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건강보험이 지원하는 게 늘어나는 만큼 보험료를 더 올려야 한다는 게 정부 생각이었는데 국민에게만 부담을 떠넘긴다는 거센 반발에 부딪혀 결국, 결정을 미뤘습니다.

노유진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하겠습니다.

<기자>

건강보험정책 최고 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는 오늘 회의를 열고 복지부가 제시한 내년 건강보험료 3.49% 인상안을 확정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큰 반발에 부딪혀 결정은 미뤄졌습니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8개 가입자 단체는 지난해 2.04%, 올해 3.49% 올린 데 이어 또 3%대 인상은 국민에게 과한 부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순자/민주노총 보건의료산업노조위원장 : 정부만 생색내고 책임은 국민이 부담하는, 전적으로 부담하는 건강보험료 일방적 인상에 대해서 저희 가입자단체들은 반대를 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보장성을 2022년까지 70%로 높인다는 '문재인 케어' 시행으로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입니다.

실제로 건강보험 재정은 지난해 1,778억 원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가입자단체는 먼저 정부가 국고지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건강 보험법 등에 따르면 정부가 보험료 예상 수입액의 20%를 건보공단에 지원해야 합니다.

그런데 2007년 이후 국고 지원율은 15.3%에 그쳐 미납액은 24조 5천억 원이 넘습니다.

특히 보장성 확대를 약속한 현 정부 들어 오히려 국고 지원율이 더 줄어들었습니다.

[노홍인/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국장 : 논의 과정 속에서 국고지원 확대에 대해서 정부의 의지가 필요하지 않느냐 그런 의견이 있었습니다.]

복지부는 일단 다음 달 소의원회를 열어 보험료 인상안을 결정할 예정인데 고령화 속 의료 보장성이 강화될수록 건보재정은 열악해질 수밖에 없어 국고 보조 미납분에 대한 정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호진)    

노유진 기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