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국 코로나19 확산' 핫이슈.."한일, 우한 교훈 /韓 입국금지' 속출..공항서 바로 격리하는 나라 /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그냥 한번 읽어보세요!

중국서 '한국 코로나19 확산' 핫이슈.."한일, 우한 교훈 /韓 입국금지' 속출..공항서 바로 격리하는 나라 /

꽃내
댓글수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을 넘어 한국과 일본 등 주변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에서도 한국과 일본의 확산세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에서 한일 양국이 우한(武漢)의 초기 대응 미흡을 교훈 삼아야 더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21일 중국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한국 코로나19 슈퍼 전파자 발생' 해시태그가 핫이슈 1위에 올랐다.

중국 누리꾼들은 "코로나19가 중국을 넘어 한국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면서 "일본에 이어 한국도 심각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뿐 아니라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웨이보에서는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가 700명이 넘어서고, 대형 행사가 금지됐다는 뉴스가 검색어 순위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중국 전문가들은 한국과 일본이 우한의 초기 대응 실패를 교훈 삼아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하고, 한중일 3국이 힘을 합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하오 중국과학원 일본연구소 연구원은 이날 관영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일본은 감염 소스를 철저하게 차단할 필요가 있다"면서 "증상이 없는 일부 의심 환자에 대해서도 확진 검사 등 의학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루 연구원은 이어 "코로나19 검사 범위를 양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는 중국 당국이 '전례 없는 도전'에 맞서는 주요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대책에는 경제적인 영향도 고려해야 한다"며 "코로나19 검사 키트와 방호복 같은 의료용품 공급 역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전문가는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은 우한에서 초기 단계에 이뤄진 미흡한 대응을 참고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면서 "빠른 대응과 더 강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 (PG) [정연주 제작]일러스트


경제 전문가들은 코로라19 사태가 역내 경제 성장에 새로운 도전으로 떠오르면서 한중일 3국이 운명 공동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라지브 비스워스 IHS 마켓 아시아태평양 수석은 "코로나19의 충격은 동아시아의 올해 1분기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감염병으로 인해 중국 관광업계가 무너져 아시아 경제에 영향을 주고, 중국 제조업 역시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많은 동아시아 국가 경제에서 중국은 중요 수출 시장"이라며 "중국 공장들의 주문량 감소는 단기적으로 이 국가들의 수출 분야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루 연구원은 "코로나19는 많은 사람에게 중국과 일본, 한국이 공동이익을 공유하는 운명이란 것을 깨닫게 해준다"면서 "3국은 서로의 어려움을 돕고, 공동의 문제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슈퍼 전파자' 웨이보 핫이슈 순위 1위 기록 [웨이보 캡처

****************************


******

코로나19가 급격히 번지면서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전 세계가 중국인이나 중국 입출국 이력이 있는 여행자에 한해서만 입국을 제한하다가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까지 코로나19 다발국가로 포함하면서다. 해당 국가 여행을 계획했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우선 중앙아시아의 투르크메니스탄. 한국인이 입국하는 즉시 병원으로 격리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투르크메니스탄 한국대사관은 지난 12일 새벽 입국한 한국인 2명(기업 주재원)이 별 증세가 없는데도 감염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중이라고 발표했다. 21일에는 외교부가 운영하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긴급한 용무가 아니면 투르크메니스탄 여행을 자제하라고 공지했다. 외교부는 “교민, 출장자를 가리지 않고 입국 즉시 병원 격리 조치하고 있다”며 “병원이 격리 기간을 임의로 결정하고 식대와 진료비는 여행자가 부담하도록 한다”고 밝혔다.

그나마 투르크메니스탄은 한국인 입국자가 많지 않고 비자를 발급받아야 하는 나라여서 상황이 덜 심각하다. 같은 중앙아시아 국가이자 한국과 물류·인적 교류가 많은 카자흐스탄도 한국인 입국에 제동을 걸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21일 한국을 싱가포르·일본·태국·홍콩·마카오·대만과 함께 코로나19 다발국가로 분류하고, 해당 국가 입국자에 대해 ‘입국 후 24일간 의학적 관찰’을 하겠다는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카자흐스탄 체류 24일 가운데 처음 14일은 체류지에서 매일 의료진의 방문 검진을 받아야 하며, 이후 10일은 전화로 원격 점검을 받아야 한다. 그나마 완화된 조치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20일 “한국인은 입국 후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고 발표했었다.

카자흐스탄은 한국과 교역도 많은 데다 인천~알마티 노선에 직항편도 운항하고 있다. 여름에는 트레킹, 겨울에는 스키를 즐기는 한국인 관광객이 계속 늘고 있었다. 스키 전문 여행사 ‘헬로스키’의 이강희 이사는 “올겨울은 일본, 중국을 대신해 카자흐스탄으로 원정 스키를 가는 고객이 많았다”며 “카자흐스탄 정부가 발표 내용대로 실제로 엄격하게 검진을 할지 며칠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사모아’와 ‘키리바시’도 한국인 입국을 제한했다. 사모아와 키리바시는 한국을 포함한 8개국을 ‘코로나19’ 현지 감염 진행국가로 분류하고 입국 제한 조치 발표했다. 두 나라를 방문하려면 입국 전 미발병 국가에서 14일 이상 체류해야 하고,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의료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추방당한다.

한국을 위험 국가로 분류해 자국민의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나라도 나타났다. 연 100만 명 이상이 한국을 방문할 정도로 한국과 가까운 대만이 21일 한국을 ‘여행 경보 지역’으로 지정했다. 대만은 여행 경보 지역을 모두 3급으로 분류하는데 한국을 일본, 태국과 함께 1급 주의 지역으로 지정했다. 3급이 가장 위험한 나라다.

외교부 관계자는 “앞으로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국가가 늘어날 수 있다”며 “계속 추이를 살피고 있고 관련 내용을 해외안전여행 사이트 외에 어떻게 알릴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승표 기자



맨위로

http://blog.daum.net/kotne/776426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