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은 내게 있어 만족의 시간


무더위로부터 벗어나 시원함이 시작되고

나의 소중한 생일날이 있고

민족의 명절 한가위도 있으며

만물이 익어가는 수확의 계절이 시작되기도 한다.

정연복님의 9월 첫날의 시를 읊으며

서각의 매력을 따라 새겨 본 작품을 올려봅니다.

 

9월 첫날의 시/ 정연복

 

어제까지 일렁이는

초록 물결인 줄만 알았는데

 

오늘은 누런 잎들이

간간히 눈에 띈다.

 

쉼 없이 흐르는

세월의 강물 따라

 

늘 그렇듯 단 하루가

지나갔을 뿐인데.

 

하룻밤 새 성큼

가을을 데리고 온

 

9월의 신비한 힘이

문득 느껴진다.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