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 두 번쩨 찾은 마장 호수 출렁다리다. 월요일인데도 사람들이 많이 찾았다.

                                                                       이제 여기도 유원지화가 된 듯 곳곳에 공사가 벌어지고 신축건물 공사가 한창이었다.

                                                                   예전의 정취는 간곳없고 북적거리는 출렁다리... 이곳도 이젠 행락객 들로 몸살을 앓을 듯하다. 

                                                               뿌옇게 흐린 날씨...미세먼지가 시야가 답답하다. 이젠 이곳도 올 수없을듯 하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