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몸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나만의 낙서

빈몸

명문의 자손
댓글수158

혼자


푸르게 무성하던 숲도

한잎 두잎 떠나고

빈몸으로 남는다


혼자 턱고이고 앉아

야위어 가는

가을산 바라보니


침묵속에  아려오는 그리움

가슴속에 쌓이는 회한

이야기 나눌 사람없어


왠종일 말이없는

쓸쓸한 외로운 촌로

나도 빈몸으로 남는다.




갈대


쉼 없이 흐르는 시냇물

세월 또한 바람따라

갈대숲의 머리를 빗질하니


우리는 오늘도


 덧없는 욕심도 함께

하나둘 흩어지며

조금씩 늙어가고 있구려



짧은 가을을 보내며. . .



  


관련 태그 목록 ##갈대
맨위로

http://blog.daum.net/kydpjs/22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