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그 푸르든 꿈 미처 접기도 전에

단풍은 물들고 낙엽지드니

몰아치는 북풍한설에

또 한해가 이렇게 저물어 갑니다.

 

돌아보면 저만치 밀려난 그 삶은

희미한 흔적이 되어 가슴 저미고

지워지지 않는 기억들만

삐죽이 고개 내밀며 안타까움을 더하는데...

 

숨 돌릴 겨를 없이 스쳐간

그 세월의 파노라마만이

덧없는 삶의 의미를 만들며

미결의 화두로 내게 던져집니다.

 

무엇을 향해

그 많은 날들을 달려왔는지

 

무엇을 얻으려고

그 많은 날들을 바둥거렸는지

 

무엇을 얻으려고

그 많은 날들을 괴로워했는지...

 

이제 와서 생각하면 부질없는 허무 앞에

씁쓸히 웃음 지으며 나도 몰래 눈시울 적시고

가버린 그 세월 앞에 비로소 아쉬워합니다.

그게 인간인가 봅니다.

 

운명이라 자조하며

스스로를 잃어버리고

끝없는 탐욕 속에

묻어버린 그 세월의 소중함을...

 

이제야 깨달았을 때

"나"는 이미

피안의 언덕에 올라 눈물짓는...

 

그렇게 어리석음이

인간의 참모습인가 봅니다.

 

이렇듯 허무와 아쉬움 속으로

한해의 그림자는 드리우고

잠시 돌아왔던 나는 또다시

까만 망각 속에 던져진 채

 

다가오는 새해의 깊은 늪속으로

정신없이 빠져 들겠지요?

 

어차피 "나"는

명예를 벗어던지지 못하는 속인이거늘

어찌 선승의 해탈을 훔치겠습니까?

 

그저 가는 해의 아쉬움에 젖어

 

잠깐 "나"는 누구일까 자문해 본것일뿐

 

남은 삶이나마 헛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 좋은 글 -




Music : 여정/최 진희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