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다 가는 인생
                                                        
Music : 경음악 - 두여인 / 이세화


              내 돈(錢)이란

                내가 살아있는 동안
                쓰고 가는 돈이 내 돈이라고 합니다. 

                칠십을 훨씬 넘긴
                노인 한 분이

                염라대왕 앞에서
                하소연을 합니다.

           
             
              "염라대왕님
              저는 너무 억울 합니다.

              돈을 벌게 했으면
              그 돈을 쓸 시간도 주어야지,

              그 많은 돈
              한 푼도 못써 보고

              그냥 왔으니
              억울해서 못 죽겠습니다

            

               그러자
                염라대왕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너에게
                돈쓸 시간을 주었지만

                네가 모르고,
                아니 알면서도 그냥 무시해 버린 것 아니냐...?"

            

                 "돈 쓸 시간을 언제 주었는지요...?"

                 "세 번이나 알려 주었지만
                 너는 그냥 무시 하였느니라.

           

             첫 번째는,

               너의 검은 머리카락이
               횐색으로 변했을 것 인데

               늙음의
               시작인 줄 몰랐드냐..?

           

             두 번째는, 

               너의 시력이 약해져서
               앞이 잘 보이지 않았을 텐데..

               죽음이
               가까이 온 줄 몰랐드냐..?

           

             세 번째는,

               너의 체력이 달려서
               일을 할 때

               몹씨 힘 들었을 텐데..

               죽음이 방문 앞에
               서 있는 줄 몰랐드냐 ..?"

           

               "말로 알려 주어야지
               그걸 어떻게 압니까...?"

               "행동으로 보여 주어도
               돈에 눈이 어두워
               모르고 지낸 너의 잘못이지...

               왜
               나에게 원망하느냐...?

           

               너는
               네 욕심만 채우다 왔으니

               여기서라도
               남을 위해 일을 해라..!

           

                " 그 많은 돈
                한 푼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아이구 억울해라...!

           

              " 내 돈이란 ?...

                내가 살아있는 동안
                쓰고 가는 돈이
                내돈 이라 합니다..!!

           

                인간은

                멍청해서 남긴 돈이
                재산인 줄 안다.

                그 사람의 재산은
                쓴 금액의 합인 줄 모르니 - 쯧 쯧 -


- 좋은 글 중에서 -


                  우리 님들~!

                  "인간은
                  그 누구라도 마지막에는‘혼자’다. 

                  오는 길이
                  '혼자’였듯이 가는 길도 혼자’이다.

                  路遙知馬力 日久見人心
                  (노요지마력 일구견인심)

                  먼길을 가 봐야
                  그 말의 힘을 알 수 있고,

                  세월이 흘러야
                  그 사람의 마음을 알 수 있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