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미친 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는 말이 있지요.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 시들어 떨어지고 말아요.

 

 

사랑보다는

우정이 힘이 강하다고는 해도

우정의 잎새 무성하여 오래 갈 듯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기는 매한가지구요.

 

 

꽃피고 잎새 무성할 땐

보이지 않던 나뭇가지들이

그제야 삐죽 고개 내미는데

그 가지들의 이름이

바로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꽃처럼 화려하지 않고

잎새처럼 무성하지 않아도

나뭇가지들은

변하지 않고 자라나는 거지요.

 

 

바람에 흔들리기는 해도

쉽게 꺾이지는 않는 거구요.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그래서 무수히 꽃 피고 잎 지며

사게절을 견디는 거라면

가장 말이 없고 가장 오래 가는 것이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사랑이 가고 나면 적막해지고

우정마저 사라지면

한없이 삭막해 지겠지만

그래도 연민이 나뭇가지 사이로

달도 뜨고 별들도 새록새록 반짝이므로

우리 인생이

살만한 것 아닌가 싶어요.

 

 

커피처럼 들꽃처럼

향기로운 이야기를

아름답게 쓸 수 있다면

참으로 행복할 것 같아요.

 

 

때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혹은 남들이 바보 같다고 놀려도

그냥 아무렇지도 않은 듯 미소 지으며

삶에 여유를 가지고 살 수 있다면

살아가면서 하루 하루

시간의 흐름 속에서

그렇게 나이를 먹어가고

조금은 모자라도 욕심없이

아무 욕심없이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마음속에서 언제나

음악이 흐르고

마음속에서 언제나

아름다운 언어가 흘러나오고

그렇게 아름다운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다면

가진 것 넉넉하지 않아도

마음은 부자가 될 수 있을텐데.

 

 

- 좋은 글 중에서 -

 

 

 

 

 

Hearts Don't Lie / Joana Zimmer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