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남은 세월(歲月) 얼마일까?]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글 감동글

[우리의 남은 세월(歲月) 얼마일까?]

風雲 영국신사
댓글수951

[우리의 남은 세월(歲月) 얼마일까?]



늙어가는 사람만큼 인생을 사랑하는 사람은 없다. 한해 두해 나이를 먹다보니 이말처럼 인생이 정말 소중하게 느껴진다.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 두렵게 느껴지기보다는 남은 인생을 아름답게 잘 보내야겠구나?” 하는 다짐이 자꾸 밀려오게 된다.

 

늙음은  부지런한 사람에게나, 게으른 사람에게나, 부자에게나, 가난한 사람에게나, 공평하게 찾아오는 것이기 때문에


늙어 간다는 것은 슬픈 것이 아니라 매우 자연스러운 것이다.  단지, 어떻게 아름답게 늙을 수 있을 것인지 그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할 뿐이다.


우리들은 젊은 날을 너무 어렵게 살아왔다. 먹을 것도 제대로 못 먹고 입을 것도 제대로 못 입으면서 힘겹게 살아온 세월이었다.


그렇게 살아온 청춘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에 아쉬움이 밀려온다.  그러나 지난날이 어려웠다고 해서 남아 있는 날들마저 어설프게 보내면 되겠는가?


지나간 과거는 헛된 것이 아니다. 과거에 열심히 살았기 때문에 오늘의 우리가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과거가 아쉽다면  오늘의 삶과 미래의 삶을 더욱 잘 가꾸어야한다.


과거의 아쉬움까지 모두 덮을 수 있도록 오늘도 열심히 살고 남아있는 인생도 열심히 살아가야겠지요?


그렇다면 어떻게 살아야 노년(老年)을 아름답게 살아가는 것이 될까? 저는 몇 년 전에 외국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다.


제가 갔던 곳은 스위스와 독일이었는데 그곳에서 보았던 노인들의 모습이 지금까지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곳의 노인들은 정말  정결하고 인사를 잘하고 여유롭고 친절했던 것으로  기억에 남았다.


상대방이 외국인이라 할지라도 반갑게 인사하고 친절히 대해 주었을 뿐 아니라  말이 잘 통하지 않아 답답했을 텐데도 여러 가지 정보들을 가르쳐주려고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 모습을 보다보니 인사는 젊은 사람들만 하는 것이 아니라, 노인들이 더잘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무엇이든지 배우려고 하는 노인들의 모습은 정말 존경스러웠다.  그곳의 노인들은 하루를 그냥 흘려보내는 법이 없었다.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하루의 계획을 세우고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 태도를 지니고 있었다.


노인인데도 여러 가지를 배우려 다니고 스키도 타고, DIY(디아이와이: do it yours

elf의 약어)의 모습을 많이 보았다.


*DIY: 1)좁은 뜻으로 창작 형 취미인 일요목수, 도예, 가정 자수등을 가리키지만 2)넓은 뜻으로는  가옥의 보수나 정원의 유지 관리, 자동차수리, 가구 등의 제작에 필요한 상품을 제공하는 일


컴퓨터나 외국어를 배우러 다니면서 칠십이 넘어도 행복하게 하루일과를 보내는 그곳의 노인들을 보면서 저는 늙어도 인생은 계속 할일이 많이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또 끊임없이 배우면 행복은 계속 우리를 따라온다는 생각도 심어 주었다. 과거의 여행에서 느꼈던 점들을 떠올리다 보니,


어떻게 하면 아름답게 늙을 수 있을지 그 방법이 조금 정리가 되는 것 같다.


1.일단 존경(尊敬)받는 노인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노년(老年)을 살고 있는 우리는 어르신이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어르신이라면 그냥 나이가 많다는 것이 아니라 인격이 쌓여 남에게 모범이 되는 존중하는뜻이 포함되어 있다.

 

사리 분별이 남보다 뛰어나서 다른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는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노년기에 이른 우리들은 더욱 겸손하고 현명한 삶을 젊은 사람들에게 보여주어야 한다.


그냥 쉬고만 있는 사람, 잔소리만 하는 사람이아니라  생각이 깊은 사람, 늘 열심히 무엇인가를 하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어야 하겠다.


2.또 아름다운 노년을 보내기 위해서는  무엇이든지 열심히 배우려는 자세(姿勢)를 가져야 한다.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모습이 있어야  우리는 비로소  젊은 사람들에게 어르신이라는 말을 듣기에 부끄럽지 않은 노인이 되는 것이다. 

 

우리 노인들 중에는  젊은 사람들이 당연히 노인들을 존경하고 받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존경은 요구해서 받아내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 한다.


우리 자신이 스스로 존경스러운 모습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되면  젊은이들은 저절로 우리에게 예의를 갖추고 노인들을 받들게 되는 것이다.


현명한 생각과 깊은 이해심으로 젊은이들에게 존경받는 노인, 그리고  나이가 많아도 포기하지 않고 무엇이든 열심히 배우려는 태도를 지니고 있는 노인,


바로 이런 모습을 갖추고 있다면 우리의 노년은 아름답지 않겠는가? 이 외에 몇 가지 조건을 더 갖출 수 있다면  우리의 노년은 더욱 아름다워질 것이다,


지금은  시대가 많이 변해서 노인들도 많이 활동을 한다.  활동을 통해 보람을 찾는 노인들이 주변에도 참 많이 늘어났다.


좋은 음악은 박자가 잘 맞듯이 우리 인생도 박자가 잘 맞아야한다.


3.일단 건강이라는 박자가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건강이 무너지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지 않는가?


필자도 타인에 의해 교통사고를 당하여 약간 절고 있어 좋지 않고 혈압이 높다보니 제한을 받는 일이 많다.


젊은날에 제 몸에 더 신경을 쓰고 관리했더라면 지금보다는 건강했을 것이다. 하지만 지난날을 후회하면서 살기보다는  현재보다 더 나빠지지 않게 신경 쓰면서 살아가고자 한다.


4.즐거운 마음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찾는 것, 친구와 함께 걷기를 하거나 등산도 가고 수영도 하고 여러 가지 취미생활도 하면 좋겠지요? 


5.더 나아가 경제적 여유가 있다면  해외여행도 하고 국내여행도 하면서 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경제적 고통, 질병의 고통, 퇴임을 하여 사회와 단절된 고통, 핵가족화로 인한 소외감 등은  우리 노인들이 반드시 해결해야하는 숙제이다.


6.취미활동으로  마음만 먹으면  컴퓨터, 서예, 단전운동, 가요 등을 배우고 취미를 살릴 수 있으니 자연스럽게 고독을 물리칠 수 있는 힘이 생겨 날 것이다,


7.그리고 사회봉사 활동에 참여하면 여러 가지 일거리를 가질 수 있기 때문에 고독이나 우울증은 우리에게서 멀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우리에게 남은 인생은 얼마나 될지 그것은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남은 인생을아름답게 보내고 싶은 마음은 우리 모두가 똑 같을 것이다,


젊음은 정말 좋은 것이지만 젊은이들은 노년의 지혜와 경륜을 따라올 수없다. 노년은 기력이 좀 약해진 것이지


정신적으로는 훨씬 더 원숙한 상태이기 때문에 늙은 자신을 탓하지말고  남은 인생을 존경받는 모습으로 살아가기 위해서 자신만의 인생설계를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무엇이든지 열심히 배우려고 노력하는 자세를 견지한다면 아름다운 노년은 저절로 다가 올 것이다. 남은 삶이 길지 않으니 더욱 소중(所重)한 마음으로 살아야지 않겠는가?


[기관지(氣管支) 건강(健康) 지키는 방법(方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요즘 우리 신체에서 보호에 가장 주의를 기울여야 할 곳 중의 하나가 기관지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눈, 코, 입의 점막을 통해 침투하는 경로가 기관지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폐와 기관 사이를 잇는 우리 몸의 공기 흐름 통로인 기관지를  잘 보호하는 게 요즘 건강관리의 포인트다.


이와 관련해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를 토대로  기관지 건강을 지키는 좋은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1.건조해지기 쉬운 목과 코 등에 가장 필수적인 것은 수분이다.


물만 많이마셔도 호흡기 건강에 큰 도움이 되는데 여기에 더해 몸속에서 저마다 좋은 역할을 하는 건강 차를 곁들이면 더 좋다.

 

2.비타민 함유량이 많은 레몬차와 타닌 성분이 호흡기로 유입된 중금속을 침전시켜 배설하도록 돕는 녹차는 대표적인 건강 차다.


3.증상에 따라 다양한 차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1)기침과 천식 증상이 있을 때는 오미자차가 좋다.
2)살구차도  천식과 가래 등 기관지염 해소에 좋다.  단, 청산가리 성분이 들어있는 살구 씨 끝부분을 정확하게 제거하고 깨끗이 닦아 2~3시간 달여 마셔야 한다.
3)목의 염증을 가라앉혀주는 도라지차는 도라지와 감초를 각각 10g씩 섞어 물1ℓ에 넣어 끊여 마시면 좋다.
4)꿀차 또한 인후통을 다스리는 기능이 있어 따끔거리는 목에 도움이 된다.
5)박하차는 코 막힘을 다스리는 데 좋다.


이렇게 향도 좋고 빛깔도 다양한 건강 차들은  코로나19와 미세먼지로 인해 느끼는 우울감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출처: 코메디닷컴 권순일 기자>


- 좋은 글 중에서   -


 


맨위로

http://blog.daum.net/kyk7424/810035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