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석연구가 이봉호씨, 日 약탈 고려불화 '오백나한도' 복원 전시

임진왜란 때 일본이 약탈한 후 지금까지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유일한 고려불화인 '오백나한도'를 복원해 전시하고 있는 금석문연구가 이봉호(74)씨. 400여년 동안 일본서 반환받지 못한 채 빌려와서 국내에 전시하는 모습을 보고 분통이 터져 복원을 시도했다는 이씨는 2년에 걸쳐 이 작품을 실물 그대로 완성했다.

"국립춘천박물관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일본 지은원(知恩院)에 있는 고려불화(오백나한도)를 빌려와 전시하던 도중 전시도 끝나지 않았는데 일본에서 이를 갖고 간 것입니다. 비록 되돌려받지는 못할 망정 빌려오는 수치는 다시는 겪지 말아야한다는 생각에 복원을 하게 됐습니다."

이씨는 사진을 확대한 후 그 크기 그대로 그렸다. 또다시 빌려오는 수모를 겪지 않으리라는 마음 하나로 3m가 넘는 작품을 복원했다.

일제가 약탈해간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의 임란대첩비인 북관대첩비 반환운동을 벌이기도 한 그는 "본래 우리 것을 빌려와서 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독립국가의 자주적인 민족이라면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했다. 복원된 이 그림이 있는 한 앞으로 일본에 가서 우리 것을 빌려오는 안타까운 일을 되풀이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작품을 그리다 보니 '오백나한도'라는 명칭이 그림과 맞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이 작품을 '아라한 득과 연의회상도(阿羅漢 得果 宴儀會像圖)'가 오히려 적합할 듯하다고 했다. 아라한이 득과한 후 이를 축하하기 위한 연회의 모습이라는 의미다.

이번 전시회에는 '오백나한도'뿐 아니라 1993년부터 3년 동안 작업해 온 '오백나한원상'도 복원해 첫 공개한다. 이 그림에는 달마의 원형이 소개된다. 오백나한상 외에 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한글의 뿌리를 밝히는 작업과 동시에 한글의 새로운 서체를 만들어 이를 의상에 새긴 한복도 선보이고 있다. 전시회는 27일까지 대구 중구 반월당 메트로갤러리에서 열린다.      매일신문 김순재기자

 

오백나한상을 공개하는 홍강 이봉호 선생 작품전

홍강(弘岡),금호야인(琴湖野人)

서예, 문인화(사군자) 금석문 감식, 고서화 감식

한국미술협회,대구서예가협회,대경민속문화연구회,국체보상기념사업회

hong-gang@hanmail.net

 

 

1실 : 오백나한상 원상공개

2실 : 한글문자 도안 뿌리 공개

3실 : 문자도안 의상 전시 

 

 

阿羅漢 得果宴儀會像圖 (아라한 득과연의회상도)

阿羅漢 尊者 (오백나한)像 복원기

고려 14세기 중엽에 조성한 것으로서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한 불화인데 지금은 이땅에 없다. 서기 1592년 왜적이 침입하여 최초로 충돌한 곳이 부산 동래성이었는데, 당시 성주는 송상현이었다. 왜적은 동래성 앞에 진을 치고, 성주앞으로 선전포고문을 보내왔다.

"왜는 명나라로 진격하려하니 항거하지 말고 길을 열어라"

왜적은 총을 가졌으므로 전쟁을 하게되면 많은 백성을 잃을 것이라, 성주는 관복을 갖추어 입고 성루에 올라 북향재배하고 앉아 적을 맞이 했다.

적은 항거하지 않고 앉아 있는 부사를 쳐 순사케했다.

왜적은 질풍같은 속도로 삼천리 강토를 짓밟았고, 진귀한 문화재를 약탈해갔다.

그 당시에 본 오백나한상도 잃게 된 것이다.

빌어온 전시 작품을 볼때, 겨레의 넋을 빼버린 허수아비에 가면을 씌운 행사인 느낌마저 들었으므로 돌려받지 못하면 반드시 복원해야겠다는 생각에서 복원을 착수한 것이다.

2003년 7월 7일에 기본 원상인 아라한 존자 500나한상(上/右)을 먼저 시작하여 2006년 가을에 완성했고, 이어서 일본에 있는 탱화를 복원하기 시작하여 2008년 지금 완성(上/左)을 보게 된 것이다.

 

- 명칭에 관한 견해 -

 현재 일본 知恩院에 있는 고려불화를 "五百羅漢圖"라 한다.  이 명칭은 그 그림끝부분 어느 곳에 기록되어있는지, 혹은 도화서 어느 책에 기록이 전해지고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국립춘천박물관 전시도록에 위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이 그림은 우리에게 유일한 "고려불화"라고 한다.

400여년 동안 반환받지 못하고 지내다가 국립춘천 박물관 개관때 빌어와서 전시를 하고 되돌려 준 것이다.

보고 싶으면 또 빌어오면 된다. 그러나 그 일은 우리 일반인들은 불가능한 일이다.

보고 싶을 때 빌어와 보는 것은 목마를 때 물을 먹는 것과 같고, 피동적인 노예들의 생활과 같은 것이다. 사대사상에 젖은 사람, 노예생활에 길든 사람은 그 가운데서도 행복을 느낄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독립국가의 자주적인 민족은 불가한 것이다.

그 나라 민족은 그 나라 조상이 물려주신 정기로 전통을 이어가고, 민족정기가 대대로 소생해 건전한 독립국가의 자주민족으로 살아갈 권리와 의무를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 불화의 명칭이 현재까지는 "오백나한도"라 하고 있으나 그림의 내용으로 보니 뜻이 다르고, 내용이 다르므로 명칭이 달라야 하는 것이라 본다.

 작가는 그림의 내용에 적합한 명칭으로 " 아라한 득과연의회상도阿羅漢 得果宴儀會像圖"라고 붙였다.

  

 

각각의 <아라한 존자상>..500분의 나한상 완성을 기대한다.

   

 

   

대대로 물려받은 조국강산 / 파사헌절 포청천 충의밝다 박문수 / 한글의상-행복, 사랑...

 

  

한글문자를 새긴 의상

오백나한상의 의상은 다른 부처님 의상과 달리, 천년 전의 의상이 현재 유행하는 것과 같이 특수한 디자인을 한 것이 있다. 새로 창안된 한글서체를 의상에 새겨 전시하므로 여기에 나한상의 의상도 동시에 공개한다. 

전시행사명 : 오백나한상을 공개하는 홍강 이봉호 작품전

때 : 2008. 11.18~11. 27

장소 : 대구 중구 반월당역 매트로 갤러리 (지하3층 안심방향)

연락처 : 011-9578-8672

전시장을 방문하면 전시작품 전반에 대해 작가의 안내를 받을수 있다.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