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unting memories

2019년 10월 19일 100대 명산을 찾아서 포천 명성산(비박)

작성일 작성자 영일만친구





명성산은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포천의 도계에 우뚝 솟은 산으로 일명 울음산이라고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궁예가 왕건에게 쫓기어 이곳에 피신하다 피살된 곳으로 알려져 있고, 궁예의 말로를 이곳의 산새들이 슬퍼해서 명성산이라 붙여졌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곳곳에 궁예의 발자취가 묻어난다. 그리고 전국 5대 억새군락지로 손꼽힐 정도로 약5만여 평의 억새밭이 장관을 이룬다.

지난주 설악에서의 짜릿했던 여운이 채가시질 않지만 명성산 억새밭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면서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로 한다.








들머리


산 속의 우물 같은 호수란 뜻의 산정호수, 이 일대를 국민관광단지로 조성을 하였다 한다.

오늘 이곳을 찾은 수많은 관광객과 명성산 억새축제기간이 맞물려 이 일대는 지금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우리도 번잡함을 피하기 위하여 불가피 산 위에서 박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산정호수 상동주차장에 어렵사리 주차를 하고, 복잡한 인파를 피해 급히 빠져 나왔다.

산정호수는 내일 하산길에 만나보기로 한다.







길게 늘어선 상가와 노점상을 지나면 명성산 초입이다.

명성산 억새밭까지는 약 3.5km, 등로도 유순하여 등산객은 물론이고 일반관광객도 많이 찾고 있다.

주말을 맞아 특히 젊은 연인 또는 가족단위의 탐방객이 주를 이루고 있다.

크다란 박짐을 지고 가는 우리의 모습이 어색하기 이를데 없다.^^





비선폭포



이곳 등산로는 억새밭에 이르기까지 곱게 물든 단풍길이 계곡을 바로 옆에 끼고 있어 운치가 아주 좋다.

복잡한 등로를 피해 가능한 계곡으로 오르기로 한다.







일정 및 산행코스는


단풍이 곱게 물든 등룡폭포길을 따라 시계반대방향으로 올라 억새군락지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전망대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고, 다음날 아침 팔각정, 삼각봉을 거쳐 명성산 정상에 오른다. 정상에서 가까이 보이는 궁예봉을 거쳐서 하산을 하고 싶은 마음이었지만 챠량회수 등등 여의치 않아 바로 신안고개로 하산을 하여 산정호수를 한 바퀴 도는 것으로 궁예봉의 아쉬움을 갈음하는 약 15km의 원점회귀하는 일정이다.































계곡의 수량은 조금 부족하나 계곡을 따라 곱게 물든 단풍이 산객의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내일 명성산 정상에서 신안고개로 내려서는 하산길에서도 단풍이 아주 좋았다.

이렇듯 명성산은 억새 못지않게 단풍으로도 손색이 없다.























































이쯤에서 등로를 잠시 벗어나 계곡을 따라 등룡폭포까지 다녀오기로 한다.








등룡폭포










































다시 등산로 합류, 다리 위에서 바라본 등룡폭포의 모습
















등룡폭포 상단폭포의 모습
















이제 계곡을 벗어나니 본격적인 억새밭 오름이 시작된다.

억새는 해지기 직전이 가장 아름다울 것인데, 벌써 산 그림자가 길게 늘어지고 있다.

마음이 급한 것이다.










지금부터 억새밭에서의 황홀한 시간들




바람이 일렁일 때마다 하늘하늘 은빛물결의 군무가 장관이다.  

지는 햇살을 받아서 일까 더욱 눈부시다. 가늘길 잊고 한참을 넋을 놓았다.






















전망대


억새밭 전경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전망데크 이곳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기로 한다.

이곳 억새군락지는 접근성이 좋아 탐방객들의 발길이 늦은시간 까지 이어지고 있다.

해서 집짓는 것을 잠시 보류 막간을 이용 주위 억새밭 풍경을 담기로 한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억새군락지의 풍경들↓


















































































































































해가 지니 억새밭에도 어둠이 찾아왔다.



.


.


.




산 아래 산정호수의 영향으로 명성산 일대 사방은 운무가 낮게 드리우고 있다.

억새밭에도 어김없이 아침 해는 힘차게 떠올랐다!





































































편안하게 하룻밤을 머문 전망대를 뒤로하고 이틀날 일정을 시작한다.







팔각정 









팔각정에서 내려본 전망데크








팔각정을 경계로 팔각정 아래가 억새군락지이고, 팔각정 위로 본격적인 산행의 시작인 셈이다.

고만고만한 봉우리 몇 개를 오르고 내리면 삼각봉을 먼저 만날 것이고, 삼각봉에서 명성산 정상은 지척이다.

오늘도 예외 없이 파란 하늘문이 활짝 열렸다. 눈이 시리고 가슴이 트이니 이렇게 좋을 수가^^































아래 산정호수 주변은 지금 운무쇼가 한창이다.

나중에 하산 후 저곳에 들릴 것이다.















주위 풍광에 매료되어 황홀경에 빠져있는 사이 어느새  전방에 멋진 그림이 펼쳐지고 있었으니,

다름아닌 오늘의 주인공 삼각봉과 명성산 그리고 궁예봉이 떡하니 다가왔다.

그 아래는 구름바다가 넘실거리고 있다.








































































































삼각봉(903m)
















삼각봉에서 바라본 명성산 정상과 궁예봉의 모습


궁예가 태봉국 말년에 한탄강 왕건나루를 건너 명성산 8부 능선에 자리한 석상에서 최후의 결전에서 왕건에게 대패를 하고 
전의를 상실한 궁예가 통곡하며 군사들에게 해산명령을 내리자 모두 태봉국의 비운을 슬퍼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하여 명성산이라 하였다.
그 후에도 가끔 산에서 슬픈 울음소리가 들려와 명성산으로 불리게 됐으며 이곳 사람들은 일명 울음산으로 부르고 있다.







궁예봉 아래는 철원평야가 운무에 가려있다.

저 너머에 비무장지대가 남북을 철책으로 가로막고 있겠구나!

궁예의 한이 아직까지 미치고 있다니 슬픈 현실이 아니겠는가!























신안고개 갈림길


정상을 찍고 다시 이곳으로 빽, 신안고개로 하산을 한다.







명성산(923m)


궁예봉이 보이나 까치발로 바라보지만 조망은 꽉 막혀있다.

궁예봉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신안고개로 하산을 한다.







































슬랩지대








슬랩 상단부


등로에서 약간 비켜서있다.

밧줄이 설치되어 있어 진행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지만 방심은 금물

무거운 박짐에 잠시 망설이다 아래로 내려서본다.















슬랩 사면을 따라 밧줄이 설치되어 있다.

큰 위험은 없지만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하겠다.















슬랩 하단부


여름철 계곡수가 흐르면 장관일 텐데















신안고개


이곳에서 산정호수까지 도보로 약 30분 거리에 있다.

걸어서 간다.















우리도 좀 태워 주시지요^^

허브 부러운 눈초리로 본다.























산정호수


산정호수는 영북농지개량조합의 관개용 저수지로서 1925년 3월 20일에 준공이 되었다. 1977년건설교통부는 산정호수를 관광지로 지정하였다.

호수의 전체 면적은 만수위에 26ha, 홍수위 때 30ha이며 면적은 0.024㎢이다.















































궁예동상







산정호수 포천의 보래라 하였다.








주차장 상가지역도착, 산행종료








산행코스(원점회귀 약 15km / 비박)


산정호수 상동주차장~등룡폭포~억새군락지~전망대(박)~팔각정~삼각봉~명성산~신안고개~산정호수~상동주차장




근 4시간을 달려와 만나본 명성산은 기대이상으로 많은 것을 보여주었다.

억새는 물론이거니와 계곡을 따라 줄지어선 단풍 또한 억새 못지않게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산 명에서 알 수 있듯 궁예의 전설이 고스란히 묻어있는 명성산

100대명산의 명성에 걸맞게 조금의 부족함이 없는 모습에 

 절로 고개가 끄떡여 진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