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28일 경북 의성 금성산 비봉산 그리고 빙계계곡

댓글수58 다음블로그 이동

2020 memory

2020년 6월28일 경북 의성 금성산 비봉산 그리고 빙계계곡

영일만친구
댓글수58

 

 

요즘처럼 무더운 날 산행은 가급적이면 산행시간이 짧고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곳이면 좋겠다.

그리고 하산 후 하룻밤 쉬어갈 계곡이 가까이에 있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하여, 파트너 허브에게 넌지시 타진을 하니 가까운 의성의 금성산, 비봉산이 어떻냐고??

근처에 그럴싸한 빙계계곡도 있고 무엇보다 집에서 한 시간 남짓한 거리이니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금성산은 삼한시대 성읍국가인 조문국이 산성을 쌓은 후 산성이 쇳덩어리 같이 견고하다는 뜻으로 쇠울산성이라 명명한 데서 그 명칭이 유래되었다. 쇠울을 한문으로 표기하여 금성산이라 불리게 되었고, 건너편의 비봉산은 우뚝 솟아오른 산이 마치 봉황이 날아가는 모습 같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고 한다. 

 

 

 

 

 

산행코스

 

금성산 주차장을 기점으로 금성산 용문을 거쳐 금성산, 비봉산을 차례로 오른 후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약10km의 원점회귀 코스이다.

 

 

 

 

 

용문바위 갈림길

 

산성길을 따라 직진은 정상으로 바로 오르는 길이고 용문바위는 오른쪽으로 꺾어야 한다.

 

 

 

 

 

 

 

 

 

 

 

 

 

 

 

 

 

 

 

 

 

용문바위

 

거대한 바위 절벽에 용이 하늘로 승천하였다는 전설을 간직한 용문바위이다.

가까이 다가가서 올려다보면 하늘 위로 구멍이 뚫려있다.

 

 

 

 

 

용이 조기 쬐매한 구멍으로 빠져나갈 수 있을지??

용문을 비롯하여 이 일대는 용문지, 용문정, 용샘 등등 용과 관련된 지명이 많다.

 

 

 

 

 

 

 

 

 

 

 

 

 

 

용문 계단을 막 오르는데 건너편으로 비봉산의 마루금이 역광의 실루엣으로 다가왔다.

그 모습이 마치 여인이 머리를 헤쳐 풀고 반듯이 누워있는 듯한 모습과 흡사하여 산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각도가 조금 미흡하지만 비스무리하긴 하다.^^ 

 

 

 

 

 

 

 

 

 

 

 

 

 

 

병마 훈련장을 지나서 얼마쯤 오르면 널따란 평지가 나온다.

바로 금성산 정상이다.

 

 

 

 

 

 

 

정상석을 만나기 전에 이정표가 가리키는 조문전망암 다녀오기로 한다.

 

 

 

 

 

 

 

조문전망대

 

 

삼한시대 초기에 부족국가를 형성하였던 조문국의 중심지였던 곳이 바로 아래에 보이는 금성면이다.

금성면 주위에는 고인돌을 비롯하여 청동기 시대의 유물 유적이 많다고 한다.

 

 

blog.daum.net/ldh8001/489#none 2017년 조문국사적지

 

 

 

 

 

조문조망암 아래에는 운해가 금성면 일대를 잠식하고 있다.

오늘 날씨 쾌청하고 미세먼지 보통이라 했지만 산행 내내 운해와 박무가 가득하였다. 

 

 

 

 

 

 

 

 

 

 

 

 

 

 

금성산 (金城山/530m)

 

 

 

 

 

 

 

 

 

 

 

 

 

 

 

 

 

 

 

 

 

 

건들바위(흔들바위)

 

바위가 3등분으로 금이가 밀면 흔들릴 것도 같지만 실지는 흔들리기는커녕 꿈쩍도 않는다.^^

전망대 아래에는 아직도 운무가 가득하다.

 

 

 

 

 

 

 

 

 

 

 

 

 

 

 

 

 

 

 

 

 

 

 

 

 

 

 

 

 

 

 

 

 

 

 

 

 

 

 

 

쉬어갈 수 있게끔 중간중간에 나무의자를 설치 해 두었다.

 

 

 

 

 

 

 

비봉산 갈림길

 

 

 

 

 

 

비봉산(672m)

 

경북 의성군 금성면과 가음면 경계에 있는 산으로 선암산 ·어봉산 ·용산 ·산두봉 ·문봉산 등 여러 산봉우리와 함께 팔공산을 주봉으로 경북 남동부 지방을 남서방향으로 뻗어 내린 팔공산맥에 솟아 있다. 서쪽 기슭에는 금성산(金城山)이 있고 산 중턱에는 수정사(水淨寺)가 있다. 산의 북쪽 사면과 서쪽 사면에서는 위천(渭川)으로 흘러드는 쌍계천(雙溪川)의 지류가 발원한다.

 

 

 

 

 

 

 

 

 

 

 

 

 

 

 

 

 

 

 

 

 

 

 

 

 

 

 

 

 

정상에서 얼마쯤 내려서면 여인의 턱에 해당하는 암벽에 남근석이 있다 하여 유심히 살펴보았지만

남근석을 찾지 못했다.

 

 

 

 

 

 

 

 

 

 

 

 

 

 

 

뒤돌아본 비봉산

 

 

 

 

 

 

 

건너편의 금성산 조망 

 

비봉산이 여인이 누워있는 상이라면 저기 금성산은 아기가 누워있는 상이 아닐까??

나만 그렇게 보이는 걸까^^

 

 

 

 

 

 

 

 

 

 

 

 

 

 

 

 

 

 

 

 

 

이제 비봉산의 다섯 봉우리 중 마지막 601봉과 그 아래 산불감시초소가 있는 봉우리가 보인다.

산불감시초소를 내려서 도로를 따라 조금만 걸어가면 금성산 주차장이 나온다.

 

 

 

 

 

 

 

 

 

 

 

 

 

 

산불감시초소

 

 

 

 

 

 

 

 

 

 

 

 

 

 

 

 

 

 

 

 

 

 

 

 

 

 

 

 

 

 

 

 

 

 

 

 

 

 

 

 

 

 

 

 

금성산 주차장 도착 산행 종료.

 

 

 

 

 

 

 

 

 

산행코스(원점회귀 9.8km / 약 5시간 소요)

 

주차장(05:00)~용문(05:30)~금성산(06:00)~비봉산(08:10)~주차장(10:00)

 

 

.

 

.

 

.

 

 

주차장에서 자동차로 약 15분 거리의 빙계계곡으로 go~~~!!

 

 

 

 

 

 

 

 

 

 

 

 

 

 

 

 

 

 

 

 

 

 

 

 

 

 

 

 

 

 

 

 

 

 

 

 

 

 

 

 

 

 

 

 

 

 

 

 

 

감사합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ldh8001/63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