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병의 맛집 기행

진안맛집 마이산맛집 60년 전통의 애저탕 명가 진안 진안관

작성일 작성자 노병






                                                                                           진안맛집 마이산맛집       진안  진안관



애저찜 또는 애저탕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조선시대의 규합총서(閨閤叢書)에 보면 애저탕은 전라도지방의 명물이라고 소개되어 있습니다.

애저란 임신중의 새끼돼지를 일컫는 말이며 '저육 새끼집'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는데 우리 고유의 음식이라고 합니다.

'새끼 가진 어미 돼지를 잡아 새끼집 속에 든 쥐 같은 것을 정히 씻어 그 뱃속에 양념을 하여 통채로 찜을하면 맛이

그지없이 아름답다.그러나 얻기가 힘들 뿐 아니라 일부러 잡기는 음덕(陰德)에도 해로움이 있으니

그저 연한 돼지를 취하라'는 충고까지 곁들이고 있습니다. 요즘은 오리지날 애저는 찾기가

거의 불가능하고 대신에 어린 새끼돼지로 요리를 하는 집들이 간혹 있습니다.

그래서 이 요리를 '새끼돼지(兒猪)'를 먹는것이 슬프다(哀)하여

'애저(哀猪)'라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애저탕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집은 전라북도 진안에 있는 진안관 입니다.

60년이 훨씬 넘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 애저탕 명가인데 이번 진안 마이산 산행 후 들려 봅니다.













진안 진안관은 진안읍내 진안시외버스공용정류장 인근 향군회관 건물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50년 전통이라는 사진이 벌써 10 여년전 사진이라니 꽤 오래된 집은 맞습니다.









가게는 생각만큼 크지 않습니다.

주방도 유명도에 비해 아주 작은 편이라 놀랍습니다.

그래도 보기보다는 많은 손님을 받을 수 있는 집이라 신기하더군요.







애저탕 이외에도 다른 메뉴가 꽤 있네요.

아무래도 애저에 대해 선입견이 있는 분들도 많아서 그런거겠죠?

애저탕 가격은 없던데 1인분에 2만원이고 우리는 4명당 3인분짜리를 가지고 먹었습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남도 명가집답게 밑반찬들이 괜찮습니다.

그중에서도 깻잎절임과 쌉쌀한 고들빼기 김치가 상당히 입맛을 돋구더군요.







애저탕이 나왔습니다.

흔히 애저찜이라고도 많이 부르는데 나온 모습으로는 탕이 맞겠군요.

이집은 대략 생후 40일 정도 된 새끼돼지를 사용해서 애저탕을 만든다고 하네요.

새끼돼지로 보이는 커다란 덩어리 하나가 들어 있는데 비쥬얼은 닭백숙 비슷하기도 합니다.











우리 일행도 관광버스로 갔지만 다른 관광버스를 타고 온 손님들이 우리 뒷차례로 기다린다던군요.

그래서 그런지 자르기 신공의 마술을 유감없이 발휘해서 눈깜짝 할 사이에 애저를 분해해 놓습니다.

잘게 잘라 놓고 나니 진짜로 백숙 같은 모습이지 애저탕이라고는 보이지 않으네요.









인삼을 비롯한 각종 약재에 마늘,파,양파,생강등이 많이 들어 가 그런가 잡냄새는 거의 없습니다.

얼핏 보이기로는 위에서 말씀 드렸던 것 처럼 백숙처럼 보이고 식감도 비슷하게 느껴지지만 좀 더 부드럽고 쫄깃 합니다.

40일 정도 된 새끼돼지가 껍질과 살,뼈까지 다 먹을 수 있어 가장 맛있고 영양가도 좋을 때라고 하더군요.







특이하게도 양념장으로 초고추장과 새우젓을 줍니다.

다른 집들 중에서는 겨자를 찍어 먹는 곳도 있다고 하더군요.









초고추장도 찍어 먹고 새우젓도 얹어 먹고 깻잎에 싸서 먹어도 보고 ~~~~

다만 초장을 찍어 먹으니 고기맛이 완전히 초장에 묻혀 버리는 듯 해서 별로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처음 애저탕을 드시든지 비위가 약하신 분들에게는 초장도 좋겠군요.







연 이틀 산행을 해서 그런가 잘들 먹고 마십니다.

그저 잘들 먹고 건강하게 오래들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ㅎㅎㅎ















애저탕에서 고기를 거의 다 건져 먹을쯤해서 콩나물과 야채,양념등을 넣어 매운탕을 끓여 줍니다.

고기를 먹고 느끼한 맛을 깔끔히 정리 하라고 하는 의도였던 것 같은데 고기 좋아 하는 노병은

고기 남은걸 마저 넣어 끓이는 바람에 크게 깜끔하지는 못 했었던 것 같으네요.

하여간 애저탕 먹은 후 만나는 별미 매운탕 입니다.







칼칼한 매운탕 국물을 떠 먹으며 깻잎이나 갓김치에 밥을 싸서 먹으니 좋더군요.

애저탕 보다 이게 더 맛있었던 것 같으니 이게 웬일이죠? ㅎㅎㅎ





오늘도 어김없이 잘 먹었습니다.

명산 마이산도 넘어 보고 진안 명물 애저탕도 먹어 보고 ~~~~  

좋은 하루였습니다 ^^*



진안 진안관

애저탕으로 유명한 진안맛집 입니다.

오랫동안 그리던 환상의 맛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좋았었네요.

혹 전북 진안이나 진안 마이산 가실 일 있으시면 한번 들려 보셔도 좋겠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호불호는 있겠지만 맛보기 상당히 어려운 전통의 별미음식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진안 진안관


전북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 282-5 ( 진장로 21 )

0 6 3 - 4 3 3 - 2 6 2 9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