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역 바우네 나주곰탕




노병이 마나님에게 가끔씩 쫓겨나면 가는 금정역 PC방 옆에 새로운 곰탕집이 문을 열었군요.

프랜차이즈기는 해도 노병이 좋아 하는 나주곰탕이기에 날 잡아 한번 들어가 봅니다.

이 자리는 오랫동안 해물집이 있었는데 직전에는 닭요리 집인가가 있었지요?







금정역 바우네 나주곰탕은 금정역 6번 출구로 나와 조금만 올라오면 우측으로 보입니다.

24시간 영업을 하는 집인데 인근에 비슷한 설렁탕,순대국집들이 여러 곳 있습니다.











곰탕의 효능과 나주곰탕의 유래가 걸려 있으니

시간 되시면 한번 읽어 보세요 ㅎㅎㅎ







곰탕도 여러가지 형태로 나오고 그 외에도 다양한 식사거리와 안주가 있네요.

노병에게는 너무 메뉴가 많으면 뭔지 모르게 신뢰가 덜 가는건 어쩔수가 없습니다.

다만 소주값이 너무 마음에 들어 소주 먹으러 자주 와 보고 싶네요 ㅎㅎㅎ











낮에 한번 가 보고 밤 12시가 다 된 심야에도 가 본 홀의 모습이라 조금 차이는 있겠네요.

점심때에는 상당히 손님이 많은 편이였는데 아무래도 심야에는 그만만은 못하네요.









추가반찬은 셀프 입니다.

첫날 혼자 가서는 바우네 정식(바우네곰탕+수육)을 주문 했습니다.









기본찬은 김치,깍두기에 고추와 무로 만든 피클이 나옵니다.

파를 포함한 기본찬은 모자르면 셀프로 얼마든지 먹을 수 있어 편하네요.





바우네정식(10,000원) 입니다.

수육 조금하고 사골을 고아 만들었다는 바우네곰탕이 같이 나옵니다.








1인분 수육으로는 모자르지 않을만큼 나오는군요.

수육이 얇고 조금은 질긴편인데 빨리 안 먹으니 바로 마르더군요.

혼밥하며 반주 하기에 아주 좋을 것 같은데 이날은 금주 ㅎㅎ









바우네곰탕

나주 하얀집이나 노안집에서 먹어 본 나주곰탕 하고는 비교할 수 없지만

그런대로 구수하고 부드러운 국물맛이 괜찮은 가성비 좋은 집이로군요.











육전 ( 14,000원 )

얼마후 카페 지인분들과 금정역 앞에서 한잔하고 3차 마무리로 들려 주문한 육전입니다.

그만그만하니 가격대비로 보면 상당히 괜찮은 안주감이더군요 ㅎㅎㅎ













맑은나주곰탕(6,000원)

바우네곰탕과는 어떻게 다른가 싶어 주문해 봤던 맑은나주곰탕

소고기양지와 버섯으로 맑게 끓여 담백 하다는데 바우네와 큰 차이는 모르겠습니다.



금정역 바우네 나주곰탕

현대판 프랜차이즈답게 상당히 깔끔하고 위생적으로 보이며 가격대가 착한 편입니다.

금정역 앞에서 편안하게 식사나 한잔 하기에 괜찮은 집으로 보이는군요 ^^*











금  정  역    바    우    네    나    주    곰    탕


군포시 산본동 92 ( 산본천로 219 )

0 3 1 - 3 9 3 - 6 0 6 8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