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발 가꾸기 위한 평소 관리법


1. 발을 씻은 뒤 물기를 완전히 없앤다.

항상 발을 청결히 하고 샤워 후나 발을 씻은 후에는 발가락 사이까지 꼼꼼히 물기를 닦아준다.

최소한 15분 이상은 자연 통풍시킨다.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할 때는 발가락 사이를 벌려가며 철저히 말린다.


2. 저녁에는 10분정도 발목욕을 따로 한다.

아로마 성분을 이용한 발목욕을 위해서는 아로마 에센셜 오일을 직접 사용할 수도 있지만 이때는 용법과 용량을 정확히 지킨다.

아로마 성분이 적절히 배합된 발목욕제품을 사용하면 간편하고 효과적이다.

발과 다리가 붓고 피곤한 경우 라벤더나 주니퍼, 페퍼민트등 신진대사 촉진효과가 있는 아로마성분을 이용한다.

발목욕 할 때 발바닥이 바닥에 닿지 않도록 띄운 상태에서 발을 앞뒤로 움직이거나 발가락을 꼼지락 거리면 혈액순환이 잘되어 훨씬 효과적이다.


3. 지나치게 큰 신발도 관절에 무리를 준다.

발에 비해 크기가 작거나 굽이 높은 신발은 관절에 무리를 주는 것은 물론 물집, 티눈, 굳은살 등이 생길 수 있으므로 편안하고 굽이 안높은 신발을 신는다.

신발 앞쪽의 폭이 넓고 둥글며 굽에는 쿠션이 있는 것이 좋다.

바닥이 지나치게 얇은 신발도 걸을 때 불편하므로 바닥에 발의 움푹 들어간 곳을 받쳐주는 아치대가 있는 신발이 발을 편하게 할 수 있다.

지나치게 큰 신발도 신발 안에서 발이 겉돌아 관절에 무리를 주므로 신지않는 것이 좋다.


4. 자주 마사지 해준다.

피부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 마사지를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발을 흐르는 찬물에 잠시 동안 대고 있다가 너무 부드럽지 않은 손발톱용 솔이나 필링브러시 등의 솔로 발이 따뜻해 질 때까지 마사지 한다.

매일 2~3회 반복 해주면 효과가 크다.


5. 지압용 슬리퍼를 신는다.

시중에 나와 있는 지압용 발판이나 슬리퍼를 이용하면 지압 하지 않아도 지압 효과 볼 수 있다.

발바닥의 지압점이 골고루 자극될 수 있도록 문지방을 밟아주는 방법도 있다.


6. 냄새나 무좀 심한 사람은 찬물을 이용한다.

과망산칼륨, 샐비어, 타닌산, 로즈마리 등을 사용하여 발목욕을 하면 땀이 많이나고 냄새가 나는 발의 경우 땀 분비를 조절하는데 도움이 된다.

로즈마리, 세이지, 타임등의 아로마성분은 살균, 소독효과가 뛰어나 무좀이 있는 발에 권할 만하다.

각질이 심한 사람이나 발이 차가운 사람은 발에 충분한 수분과 영양공급을 통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유칼립투스, 마리 등 혈액순환 촉진효과가 뛰어난 허브 에센셜을 이용한다.

씻을때는 더운 물을 이용한다.


7. 발뒤꿈치→ 발바닥→ 발끝 순으로 걷는다.

대부분 사람은 발뒤꿈치가 땅에 닿는 순간이 아주 짧고 발바닥이 땅에 닿는 시간이 긴 평발 보행을 하기 쉽다.

평발 보행은 발에 통증과 피로를 불러오며 체중이 발바닥에만 전달돼 발바닥의 움푹 들어간 아치부분이 주저앉는 평발이 될 수 있다.



8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