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를 한방에서 길경이라고 부르는 데, 사포닌 등 뛰어난 약효 성분이 많다. 주로 날 것이나 익힌 것을 나물로 무쳐 먹는데 천식이 심한 경우에는 달여서 차로 마시는 게 편리하다. 가을에 야생도라지를 캐서 말려 두었다가 사용하면 약효가 더 높다. 폐에 열이 많이 생겨 나타나는 담천증에 특히 좋다.
어린아이들의 경우에는 10g, 어른의 경우에는 20g을 하루 양으로 해서 물을 500ml 붓고 달인 것을 반으로 줄여 하루 3번 마신다. 이 때 감초 20g을 배합하면 더 효과적이다.
 

천식 발작 예방 효과가 있으므로 물 마시듯 수시로 마시면 좋다. 천식 발작 증세가 나타나기 시작할 때 이용해도 도움이 된다.

도라지 뿌리 4g, 수세미 4g, 오갈피나무 잘게 썬 것 8g에 물 1.8리터를 부어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 마신다.
 

질경이는 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산야초로 한방에서는 잎을 차전초, 씨를 차전자라고 해 약재로 쓴다. 기침과 가래를 가라앉히며 이뇨작용도 있다.

질경이뿌리를 2~3일 그늘에서 말려 하루에 15g씩, 5백ml의 물에 넣고 절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 마신다. 또는 질경이 씨 차전자 10g을 물 1컵을 붓고 물이 반으로 줄 때까지 달여서 하루 3번 나눠 마신다.
 
위가 약해서 나타나는 천식증세에 좋다.
살구 씨 대추 귤껍질 오미자를 각 10g씩 섞어 차로 끓여 마신다.
 
머위는 기침을 내리고 가래를 제거하는 작용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간과 위를 튼튼하게 해주고 우리 몸의 저항력을 키워 준다. 참고로 머위뿌리는 해독제로 쓰인다.
20g 정도를 준비해 물을 적당히 붓고 끓여 하루 동안 나눠서 차처럼 마신다.
 
감자는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해 체질을 개선해 주는 식품이다.
감자와 양파의 껍질을 벗겨 물을 넉넉히 붓고 약한 불에서 삶아 그 물을 하루 3번, 빈속에 따뜻하게 데워 마신다. 꾸준히 마시면 체질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