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목 시복
주제
중국어 諡福
라틴어 beatificatio
영어 beatification
내용 로마 가톨릭 교희에서 그 성성(聖性)이 나 순교로 인해 이름높은 자에게 '복자`(福者)라는 칭호를 주어 특정 교구, 지역, 국가, 혹은 수도단체 내에서 공적인 공경을 바칠 수 있도록 허가하는 교황의 선언. 절차는 시성(諡聖) 과 거의 동일하나 무류성을 가진행위는 아니다. 그 절차는 생전에 탁월한 신앙의 모범을 보였던 고인(故人)의 성성에 대한 명성이 높아지면 지역주교는 시복준비조사위원회를 결성하여 교황청에 시복조사롤 건의하기 위한 일반자료조사 과정을 시작, 고인의 언행 저서 기적사례 등을 엄밀히 조사하고 이 결과를 시성시복성성에 보낸다. 성성은 보고된 문서를 조사한 후 교황 에게 보고하여 교황이 이를 검토하여 시복조사에 관한 허락을 내리면 본격적인 시복조사가 시작되는데, 이 때부터 시복절차는 지 방 주교로부터 교황에게 넘어간다. 시복의 최종결정은 교황이 참석하는 어전희의 (co-ram Sanctissimo)에서 결정되는데 , 그 이전에 시복 대상자가 실제로 영웅적 덕을 갖추거나 순교를 하였는가 여부, 증거가 남아 있지 않은 문제들의 근거를 캐는 역사연구, 기적 여부와 그 기적이 심사대상자의 통공에 의한 것인지 여부를 밝히는 기적심사, 그리고 시옥을 위한 모든 과정이 합법적으로 이루어졌는지 여부에 대한 엄밀한 조사와 토의 둥이 선행되어야 한다. 시복과 시성에는 일반적으로 두 가지 이상의 기적이 요구되는 데 , 새로운 법에서는 순교사실만 확인되면 순교자는 기적심사가 면제된다. 한국순교자들의 시복식은 1925년과 1968년 두번 있었는데 시복을 위한 제반절차는 전자가 1857년에, 후자가 1880년에 시작되었다. (→) 복자, 시성

 

 

 

항목 성인
주제
중국어 聖人
라틴어 sanctus
영어 saint
내용 신약성서에는 모든 그리스도교 신자에 대한 명칭으로 '성도'(聖徒) 또는 '성스러운 사람들'이라는 말이 쓰여지고 있지만(골로 1:2), '성인'이라는 칭호는 초기 교회서부터 성덕(聖德)이 뛰어난 분들에게만 불려져 왔다. 엄밀한 의미에서의 성인은 생존시에 영웅적인 덕행(德行)으로써 모든 사람의 모범이 되어, 교회가 보편적인 교도권(敎道權)에 의해 성인으로 선포하는 사람들, 또는 '성인록'에 올라, 장엄한 선언에 의해서 성인으로 선포된 분들을 가리킨다. 교회가 어떤 이의 성성(聖性)을 공인하는 것은, 그분이 하늘나라에서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라 전세계의 사람들이 그 성인에게 전구(轉求)를 구하여도 되고, 그분의 생존시 덕행이나 순교가 바로 그리스도교 신앙의 증언이요 본보기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 교회에는 103위의 성인이 있다. (→) 성인공경, 시성, 한국성인

 

항목 시성
주제
중국어
라틴어 canonizatio
영어 canonization
내용 로마 가톨릭 교회 교황이 이미 시복(諡福)된 복자를 성인의 명우에 올리고 전세계 교회로 하여금 그를 공경할 수 있도록 하는 선언을 말한다. 교회역사 초기에 신자들의 공경을 받았던 인물은 주로 순교자로서 이들은 자신의 고통과 죽음을 통해 영생(永生)을 얻고 그리스도와 완전히 결합되었으며 그리스도와 지상의 교회를 중계한다고 생각하였다. 313년 종교자유칙령으로 박해가 종결되면서 신자들의 이러한 신앙은 신앙의 증거자 (confessores fidei), 교리의 탁월한 수호자(교회 박사), 사도적 열성과 자선 및 복음정신이 뛰어난 자, 참회와 엄격성으로 신자 로서 모범적 삶을 영위한 자 등으로 확대되었다. 6 10세기에 성인으로 숭배되는 자가 크게 늘어나자 처음에는 지방주교가, 후에 는 교황이 최고의 권위를 가지고 이를 인가하는 관습이 생겼다. 기록에 남아있는, 최초로 교황이 인가한 성인은 성 우달리코(St.Udalicus)였으며(973sus), 차츰 시성에 관한 절차법이 갖추어졌다. 그레고리오(Gresorius) 9세는 1234년에 합법적 조사방식을 책정하였으며 식스토(Sixtus) 5세는 1588년 역사와 교의상의 발전을 에서 공식화 하여 시성을 위한 교황청 업무를 유기적으로 분할하였고, 특히 이를 전담할 예부성성(禮部聖省)을 설립하였다. 우르바노 (Urbanus) 8세는 1642년 를 발표하여 예부성성의 경험들을 집대성하였다. 현재는 시성시복 성성에서 이를 담당하고 있다. 시성은 이미 시복되어진 복자(福者)에 한해서 행해진다. 시복에 이어 그 복자의 전구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두 가지 이상의 기적이 보고되면 심사는재개되고 시복과정이 시성을 위해 반복된다. 시성이 결정되면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엄숙한 시성식이 열리고 교황은 시성선언을 통해 그 대상자가 영원한 광명 속에 있으며 세계 교회는 그에게 성인에게 합당한 공적 공경을 바칠 것을 명하게 된다. 성인은 복자와는 달리 전세계 교회에 의해 공경되며, 그에게 바치는 공적 공경이란 미사 경본과 사제의 성무일도에 기도문이 삽입되고 전례력에 축일이 도입되며 성체행렬에서 그 유해를 공경하는 일 둥올 말한다. 성 인은 하느님께 지상의 신자들을 위해 전구하기 때문만이 아니라 완전성의 모범을 보이기 위해서 시성된다. 또한 시성은 교황만이 할 수 있는 무류성을 가진 행위다. 한국 교회에서는 1984년 한국 천주교 창설 200주년을 기념하여 사목 방문차 내한한 교황 바 오로 2세에 의해 한국 순교복자 103위 가시점되었는데 이 시성수속에서 기적 심사가 면제되었고 아비뇽 교황 시대를 제외하면 역사상 처음으로 로마 교황청 밖에서 시성식이 거행되었다. (→) 성인, 시복

 

항목 수녀
주제
중국어 修女
라틴어 soror, religiosa
영어 religious sister, nun
내용 여자 수도자. 각 수도원의 회헌(會憲)에 따라 관상생활(觀想生活), 사목(司牧), 전교, 교육 사업 등에 종사한다.

 

항목 수사
주제
중국어 修士
라틴어 Frater
영어 Brother
내용 신앙생활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기 위해 수도회에 입회하여, 수도서약(修道誓約)을 하고 수도회의 규칙과 수도회 장상(長上)의 명에 따라 생활하는 남자 수도자를 가리키는데 수사가 신품성사를 받으면 성직수사(혹은 수도사 제, 수사신부), 그렇지 않으면 평수사라고 부른다.

 

가경자 [ , venerable ]

 

  요약

가톨릭에서 시복() 후보자에게 잠정적으로 붙이는 존칭.




  본문

    로마 교황청 시성시복성성()은 시복에 대한 조사가 접수되면 시복 후보자에게 이 존칭을 수여한다. 가경자의 수준에 대하여 1913년 교황 비오 10세는 공식적인 교령으로, “놀라운 정도의 덕행을 실천하거나, 순교한 사람이라야 가경자의 칭호를 받을 만하다”고 밝혔다. 한국 천주교회는 1839년의 기해박해()와 1846년의 병오박해() 때 희생된 82명에 대한 근거문서를 교황청에 1847년에 접수시켜 시복조사가 시작되었다. 1857년 9월 23일 교황청은 조선천주교회의 시복조사를 공식으로 접수한다고 발표함으로써 한국에서의 첫 가경자가 탄생하였다. 이 가경자 82명 가운데 79명이 1925년 복자()가 되었고, 또 1866년 병인박해() 때의 순교자 26명에 대한 시복조사를 시작해 이 가운데 24명이 1968년에 시복()되었으며, 이어 1984년에는 전교 200주년 기념행사 때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103명이 시성()됨으로써 한국 가톨릭 사상 첫 성인 103명이 탄생하였다.

     

     

     

8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