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리포 바닷가

댓글수31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 이야기

만리포 바닷가

청록
댓글수31

                      지난달초 조금 이른 바닷가  만리포 를 찾았다 지난날 아이들 어릴때자주 갔던

                      곳 아직 이른철 이지만 감회가 새롭고 한가한 바닷가가 오히려 좋았다

                      몇전전 기름투성이가 되었던 그때도 우리 국민들은 팔을 걷어 부치고 기름기를

                      제거하여 이제는 오염없는 바다가되어 얼마나 수고들 하였는지

                      감회가 새롭다 지금 만리포 노래비가 우뚝 솟아있어   지난시절 경쾌하게 노래를

                      부르던가수 의 모습과 음양이 기억에 새롭게 떠오른다 

                          지난시절 우리다같이 어렵게 살았지만 이웃간에 정이 있던시절

                          그 시절엔 어른 공경 할줄 알고 순수한 그시절 이었습니다 




                                                                         만리포사랑 노래비


                              주변 편의 시설 시가





                              둘째 아들  내자










                                                   장남 부부








                                               내자  (1943 생)










                           해는 지고 있습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leeungjun/18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