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개장터 표지석.

 

 

경남 하동군 화개면 쌍계로 15.

 

 

 

화개루(花開樓)

 

 

하동 화개장터.

 

화개장터는 옛 화개장 터에 현대에 들어와 복원한 재래식 시장이다. '화개시장'이라고도 부르지만 옛 명칭을 그대로 써서 '화개장터'로 부르는 게 일반적이며, 공식 명칭 역시 '화개장터'이다. 화개장은 본래 화개천이 섬진강으로 합류하는 지점에 열리던 장으로, 섬진강의 '가항종점(可航終點)' 즉 행상선(行商船) 돛단배가 들어올 수 있는 가장 상류 지점에 위치하고 있었다. 이러한 지리적 특징으로 인해 이곳에 대규모의 장터가 들어서게 되었다. 화개장은 영남과 호남의 경계에 있으나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에 소속되어 있고, 5일마다 정기적으로 장이 섰다.

 

조선 시대 때부터 중요한 시장 중의 하나로 주로 지리산 일대의 산간 마을들을 이어주는 상업의 중심지 역할을 해 왔다. 옛날에는 섬진강의 물길을 주요 교통수단으로 하여 경상도와 전라도 사람들이 이 시장에 모여, 내륙에서 생산된 임산물 및 농산물과 남해에서 생산된 해산물들을 서로 교환하였다.


[출처]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가수 조영남 조형물.

 

 

어우동 엿장수.

 

 

 

 

 

 

 

 

역마상(驛馬像)

 

 

 

 

채장수와 계연 옥화와의 만남.

 

 

성기와 계연과의 만남.

 

 

쌍계사로 가는 길.

 

 

계연과의 이별.

 

 

엿판을 메고 떠나는 성기.

 

 

2018.04.14.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