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귀정(晩歸亭)

 

광주문화재자료 제5호(1984년 02월 29일 지정)

 

 

광주광역시 서구 세하동 274-1.

 

 

서구 8경 중, 제 1경 만귀정.

 

 

만귀정 안내문.

 

 

만귀정(晩歸亭)은 광주광역시 서구 세하동 동하마을에 있는 정자이다. 효우공(孝友公) 장창우(張昌羽)가 후학을 가르치며 만년을 보내기 위해 창건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원래의 건물은 세월이 지나면서 무너져 없어졌고, 후손들에 의한 1934년의 중건과 1945년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른다. 장창우는 이곳에 동족마을을 이루며 살아온 흥성장씨(興城張氏)의 낙남선조(落南先祖)인데, 그 창건 시기는 밝혀져 있지 않다.
 
건물은 사방 두 칸의 규모로 되어 있는데, 골기와를 얹은 팔작지붕에, 바닥에는 우물 마루를 깔았고, 동. 서. 남의 세 방향에 난간을 돌렸다. 만귀정은 큰 연못 가운데 세워진 수중(水中) 정자인데, 그 옆에는 습향각(襲香閣)과 묵암정사라는 이름의 또 다른 정자가 다리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늘어서 있다. 두 정자 모두 만귀정 중건 이후에 건립되었다. 
 
만귀정에는 많은 시문이 현판으로 걸려 있는데, 그 중의 중건기는 1934년 고광선(高光善)이 썼으며, 중건상량문은 같은 해에 이병수(李炳壽)가 썼고, 중수기는 1945년에 후손인 묵암 장안섭이 썼다. 또한 경내에는 1939년에 송광세(宋光世)가 쓴 '만귀정시사창립기념비(晩歸亭詩社創立記念碑)'가 세워져 있어, 이곳을 무대로 결성된 '만귀정시사'의 한시(漢詩) 활동이 한때 전개되었음을 알 수 있다.


 

 

만귀정 시사 창립기념비.

 

1939년 송광세가 쓴 만귀정 시사 창립기념비가 세워져 있는데
이곳을 무대로 결성된 만귀정 시사의 한시 활동이 전개되었다고 합니다.

 

 

정면에서 본 만귀정.

 

 

만귀정 편액.

 

만귀정은 편액 두 개이다.

 

 

만귀정 내 많은 시문 현판.

 

 

시문 현판.

 

 

시문 현판.

 

 

 

 

 

 

 

 

성석(醒石)

 

 

취석(醉石)

 

 

만귀정에서 습향각으로 가는 다리.

 

 

만귀정의 제2 정자 습향각.

 

제3 정자 묵암정사는 찍지 못 하였다.

 

 

만귀정 앞의 연못에 연꽃이 철이 지나 시들었다.

 

 

 

 

 

 

만귀정 중건비.

 

 

 

 

 

 

연못과 배롱나무.

 

 

2018.09.16.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