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영회당(永懷堂)

 

 

전남 장흥읍 예양리 78 (예양4길 17-9)

 

 

영회당(永懷堂)은 동학농민 봉기 당시 장녕성 전투에서 희생당한 장졸들을 추모하기 위해 나중에 건립된 사당으로 12월 20일 장흥에 들어온 우선봉장 이두황이 수성장졸들에 대한 포상을 한데 이어 어사 이승욱이 임금에게 주상해 순절단을 1898년 북문 밖에 건립했었다고 한다.

 

 

- 웹사이트 -

 

 

영회당 현판과 주련.

 

 

영회당 안내문.

 

1894년 12월 5일 동학농민혁명군이 장흥읍성을 침공하자 당시 장흥부사 박헌양 외 95인의 관군이 이를 방어하다 순절하였다. 후손들이 이를 추모하고자 세운 사우다.

 

뒤편에 전라도어사 이승욱이 1899(광서 20)년 순절비를 세우고 순무사 이도재가 "영회"라는 당호를 내렸다.

 

장흥의 다른 동학유적과 함께 "장흥석대들 전적지"로 2009년 국가 사적 제498호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영회당 뒷편에 세워진 '갑오동학란 수성장졸 순절비각'.

 

 

목조비각 안에는 공적비가 있다.

 

 

불망비벽사 찰방이었던 김일원은 동학농민군이 공격해오자 장녕성안으로 몸을 숨겼다가 농민군이 다음날 장녕성을 공격하자 원군청병을 이유로 새벽에 성을 빠져나와 강진병영으로 향했다.

 

그는 나주에서 조일연합군을 데리고 장흥으로 돌아왔는데 이 공로로 비를 받았다고 한다.

 

 

비각 안에 안치되어 있는 갑오동학란 수성장졸 순절비.

 

 

비석을 보호하기 위해 세워진 보호막사이로 증 내무참의행부사 박공헌양이라는 문구가 보인다.

 

 

비각 오른쪽 밖에 세워진 '벽사도찰방김후일원청사복성불망비'.

 

 

 

2019.01.13.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